신과학/철학
초심리학/잠재능력
UFO/신물리학
오컬티즘/미스터리

과학적, 비과학적 의학
동서양 대체의학

창조론/과학적 사실성
창조론/철학과 정치

스켑틱스/기타 주제
KOPSA 박물관

 

대중매체 모니터링
질문과 답

토론방법
토론사례

연구회원 게시판
연구위원 게시판

 

오컬티즘/미스터리
   
  콩고의 괴물 모켈레-음벰베(mokele-mbembe)에 대해
  글쓴이 : kopsa     날짜 : 05-07-21 00:00     조회 : 6338    
콩고의 괴물 모켈레-음벰베(mokele-mbembe)에 대해 

과학문화재단 ‘공룡은 살아 있다’는 칼럼에 등장하는 모켈레-음벰베가 무엇인지,
다른 분석 자료가 있지만 SkepDic.com의 모켈레-음벰베(mokele-mbembe) 항
목을 첨부 1로 나타냅니다.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그 뒤에는 첨부 2로 김진만의
번역을 나타냈는데 혹시 김진만의 번역을 참조할 사람이 있을 것 같아서입니다.
아래 앞 부분 만을 원문과 김진만의 번역을 나타내어 설명합니다.

김진만은 번역에서 “alleged"라는 의미를 제대로 몰랐습니다. ”alleged"는 어느
누가 ”보았다거나 존재한다고 주장하나 실제 증명이 되지 않은“의 의미입니다.
그러니까 모켈레-음벰베에 관한 이야기가 이런 것이라는 것입니다. 아래 김진만
이 어떻게 번역했는지 확인하십시오. 흥미 있는 사람은 그 뒤의 부분도 어떻게
번역됐는지 확인하십시오.
   
“The mokele-mbembe is an alleged  living sauropod dinosaur now living
in the Likouala swamp region of the Republic of Congo (Zaire). The
animal has allegedly been encountered by local pygmies who have given
the creature its name.”

“모케레 음벰베는 콩고공화국(자이르)의 리콰아라 습원지대에 생식하고 있을것으
로 추정되는 공룡이다. 이 동물은 현지의 피그미에 의해 목격되었고, 모케레음벰
베라는 것도 피그미의 말이다.“

..............................
*참조 1
Robert Todd Carroll
SkepDic.com

mokele-mbembe
The mokele-mbembe is an alleged  living sauropod dinosaur now living in
the Likouala swamp region of the Republic of Congo (Zaire). The animal
has allegedly been encountered by local pygmies who have given the
creature its name. Mokele-mbembe means, depending on your source,
"rainbow", "one that stops the flow of rivers", or "monstrous animal." The
mokele-mbembe is allegedly the size of an elephant (the favorite prey of
the local pygmies) with a very long reptilian neck. The creature is said
to be hairless and reddish-brown, brown, or gray, with a tail five to ten
feet long. The creature apparently spends most of its time in the water,
but the pygmies claim they've seen prints left on land of a three-clawed
foot.

Reports of this creature have been circulating for the past two hundred
years, yet no one has photographed the creature or produced any
physical evidence of its existence. Enthusiastic cryptozoologists like Roy
Mackal (A Living Dinosaur? In Search of Mokele-Mbembe, 1987) think we
should we should give as much credence to the mokele-mbembe as to
the Loch Ness monster. True, and it seems unlikely the creature exists,
since there would have to be a significant number of the huge creatures
to continue to produce descendents after all other dinosaurs were
extinguished some 70 million years ago. Yet, they seem to have
flourished without leaving a single carcass, bone fragment, or fossil.

Cryptozoologists argue that since a coelacanth was caught off the coast
of South Africa, it is reasonable to think that a dinosaur might also have
avoided detection for a few million years. However, there is a big
difference between finding a fish thought to be extinct and finding a
dinosaur. The fish is small and lives in the ocean. Oceans cover
two-thirds of the earth and have depths of up to 35,000 feet. That is a
lot of space to hide specimens and fragments of specimens. Dinosaurs
are large, occupied the third of the earth mostly visible to its other
inhabitants, and thus would be much more likely to be detected than the
coelacanth.

See also cryptozoology and Loch Ness monster.
------------

*참조 2   
mokele-mbembe, 모케레 음벰베
모케레 음벰베는 콩고공화국(자이르)의 리콰아라 습원지대에 생식하고 있을것으
로 추정되는 공룡이다. 이 동물은 현지의 피그미에 의해 목격되었고, 모케레음벰
베라는 것도 피그미의 말이다. 모케레음벰베라는 이름의 의미는 '무지개', '강의
흐름을 막는 것', 혹은 '괴수'등 사람들에 따라 다르다. 모케레음벰베는 코끼리정
도의 크기로(현지의 피그미에게 코끼리는 즐겨잡는 사냥감) 파충류같은 아주 큰
목을 가지고 있다. 이 생물은 체모가 없는것 같고, 몸색깔은 적갈색, 갈색, 또는
회색 으로, 5~10피트의 꼬리가 있다. 지면에 남겨진 발자국은 세개의 발가락이
있다. 그러나, 이 생물은 틀림없이 일생을 대부분 물속에서 지낸다.

거의 7,000 만년 간에 걸쳐, 이 거대한 생물이 다수 살아남았을 수도 있다. 그러
나, 이 생물은 수 많은 이야기이외는, 사체도 뼈조각도 화석도, 일체 남기지 않았
다.

관련된 항목 : cryptozoology and the Loch Ness monste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