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학/철학
초심리학/잠재능력
UFO/신물리학
오컬티즘/미스터리

과학적, 비과학적 의학
동서양 대체의학

창조론/과학적 사실성
창조론/철학과 정치

스켑틱스/기타 주제
KOPSA 박물관

 

대중매체 모니터링
질문과 답

토론방법
토론사례

연구회원 게시판
연구위원 게시판

 

초심리학/잠재능력
   
  영혼의 무게는 21g?
  글쓴이 : kopsa     날짜 : 07-03-31 17:53     조회 : 16579    
영혼의 무게는 21g?

한국정신과학학회에서 춘계 학술대회(4월 21일)에 참석하여 정신과학에 대한 시
각을 말해달라는 부탁을 받았습니다. 전세일 교수도 전화를 하셨는데 사양했습니
다. 그 동안 잊고 있었는데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니 그곳 활동은 활발해 보입니
다. 그리고 또 검색 과정에서 주간조선(2005년 8월 15일, 1867호)에서 “영혼의
무게는 21g… 귀신은 정말 있을까?”와 정신과학학회 관련 인사의 말이 인용된
것을 발견했습니다(아래 기사 첨부). 
 
1. 영에 대한 과학적 접근?

주간조선 기사의 소제목이 “동서양 막론 끊임없는 귀신 탐구 … 氣·파동 등 이용
한 과학적 접근 잇따라”라고 돼 있는데 정신과학학회의 목적에는 영혼에 대한
과학적 탐구도 포함돼 있을 것이지만 실제 어떤 연구를 했는지는 모릅니다. 다만 
일반적인 견해가 나와 있습니다. 

김종업 박사(기학·氣學)는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선 경험을 통해 영(靈)에 접근하
는 것 외에 다른 방법으로 영의 존재를 밝히지는 못했다”고 했습니다. 아마도 귀
신을 보았다든가 하는 경험을 말하는 것 같은데 주관적 인상으로 귀신의 존재를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이종원 교수(기계공학)는 “현대의학으로 봤을 때 육체적으로는 정상인데도 정신
상태가 비정상적인 사람을, 소위 퇴마사(退魔徙)란 사람이 치료하는 경우가 있
다”고 했는데, 이것은 귀신의 존재를 인정한 가운데 하는 말입니다. 귀신들린 병
이 명확하게 정의되지 않은 상태에서 진단도 치료도 귀신과 연관시키기 어려운
문제가 있습니다. 

박민용 교수(전자공학)는 “서양에선 킬리언 사진과 같은 여러가지 장치를 고안해
영(靈)의 존재를 살펴보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하지만 킬리언 사진은 과학성이
결핍된 것입니다. 유사하게 김재수 박사(재료공학)와 설영상 이사는 귀신을 파동
내지 에너지로 말하려는 것 같습니다.

2. 영혼의 무게 측정이라는 것   

설 이사는 “종교는 영(靈)의 존재를 인정하는 데서 출발한다”고 했는데 맞는 말
입니다. 그러나 영의 존재에 대한 믿음 자체가 상상적 믿음이고 종교가 그러한
물활론적 사고에서 비롯됐다고도 볼 수 있기 때문에 종교가 영의 존재를 증명하
는 것은 아닙니다. 

의식 내지 영(영혼)은 신경과학 연구 분야입니다. 그러나 영혼이 단지 뇌의 육체
적 신경 발화이며 육체적 사망과 함께 소멸될 것인가 아니면 육체와는 분리된
다른 존재인지는 알지 못하고 언제 해결될지도 모릅니다. 다시 말해서 인간에게
육체와는 다른 차원의 영혼이 존재하는지는 믿음의 문제입니다.

그런데 주간조선의 “영혼의 무게는 21g"은 사망할 때 몸무게가 얼마나 줄어드는
지 측정한 실험 결과입니다. 이 결과를 믿는다고 합시다. 그것은 영혼이 인간 고
유의 것이며 탄생과 함께 육체에 들어오고 사망하면 나가며 무게가 있는 물질이
라는 것을 믿는 것입니다. 과연 몸무게 측정 하나만으로 영혼을 이렇게 증명할
수 있는 것일까요? 연구에 무슨 문제가 없을지 살펴보아야 할 것입니다.

3. 맥두걸 실험과 문제

1907년 맥두걸(Duncan MacDougall, ·1866~1920)이라는 미국 의사가 영혼의
무게를 측정한 결과를 잡지(American Medicine)에 발표했습니다. 사망에 이르게
된 6명의 환자를 사망하기 전, 사망하는 동안, 그리고 사망한 후로 나누어 무게
를 쟀습니다. 자세한 실험 과정은 설명을 생략합니다. 그래서 영혼의 무게를 21g
이라고 발표한 것입니다. 개로 실험했을 때는 무게가 줄지 않았으니 분명 인간의
영혼이라고 보았을 것입니다.

맥두걸의 실험이 제대로 됐는지는 다른 문제입니다. 그는 6명을 대상으로 실험했
는데, 그것도 2명은 실험의 잘못으로 분석에서 제외했습니다. 그러니 4명의 결과
를 평균한 것입니다. 이렇게 영혼의 무게가 21g이라고 수치로 표시하기에는 대
상의 수가 적습니다. 그리고 1온스(상용온스로 보았을 경우 28.35g) 이상인 것도
있고 이보다 훨씬 적은 것도 있었다고 합니다. 사실상 영혼이 무게가 있다고 해
도 무게 자체가 모두 동일한지 사람에 따라 다른지는 모릅니다.

맥두걸의 실험에서는 4명 중에서 1명의 몸무게는 즉시 무게가 떨어져 그 후 변
화가 없었고  2명은 즉시 떨어졌으나 그 후 좀 더 떨어졌다고 합니다. 마지막 1
명은 몸무게가 즉시 떨어졌다가 저절로 반전되고 후에 다시 떨어지는 식이었다
고 합니다. 아마도 최종 떨어진 지점을 반영했을 것이나, 영혼이 무게가 있다고
해도 사람마다 이렇게 영혼이 빠져나가는 양식이 다른지 의문을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4. 영혼의 무게 결론

영혼이 무게가 있는지는 실험으로 검증할 수 있는 과학적 문제임에 틀림없습니
다. 그러나 맥두걸의 실험은 진정으로 영혼이 무게가 있는지 등 분명히 하기에는
부족한 실험으로 생각됩니다. 여기에는 1907년이라는 한계도 있을 것입니다. 사
망의 순간을 정확히 알아낼 수 없었고 무게 측정도 조잡했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맥두걸 이후에 아무도 실험을 반복해 보려고 한 사람이 없이 맥두걸의
이름은 빠진 채 그대도 “영혼의 무게는 21g"이라는 말이 남은 것 같습니다. 어
째서 실험을 반복해 보려고 하지 않았을까요? 과학에서는 의식 내지 영혼을 뇌
의 신경 작용으로 접근합니다. 몸의 무게를 다는 식의 무게와는 관련이 없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
주간조선 2005.08.15. 1867호
영혼의 무게는 21g"… 귀신은 정말 있을까?
동서양 막론 끊임없는 귀신 탐구 … 氣·파동 등 이용한 과학적 접근 잇따라

해마다 여름이면 호사가의 단골소재로 등장하는 귀신. 최근엔 가수 MC몽, 연예
인 신정환 등이 ‘귀신을 봤다’고 주장해 관심을 끌기도 했고, 쓰나미가 몰아쳐 폐
허가 됐던 태국 푸껫 등지에선 ‘해변·리조트 등에 귀신이 떠돌고 있다’고 주장하
는 사람이 많다는 내용의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귀신은 정말 있는 것일까?

용재총화(齋叢話), 추강냉화(秋江掠話), 용천담적기(龍泉談寂記), 어우야담(於于野
譚) 등 우리 선조는 귀신에 관해 여러 문헌을 남겼다. 대표적인 것 중 하나가 조
선전기의 학자 김시습(金時習·1435~1493)이 쓴 ‘금오신화(金鰲新話)’다. 이 글에
서 김시습은 “산에 사는 요물을 소()라 하고, 물에 사는 괴물을 역()이라 하며,
계곡에 사는 괴물은 용망상(龍芒象)이라 하고, 나무와 돌에 사는 귀신을 기망량
(夔)이라 한다”며 귀신의 종류를 밝혔다. 이어 “만물을 해치는 요물을 여()라 하
고, 만물을 괴롭히는 요물은 마(魔)라 하며, 만물에 붙어사는 요물을 요(妖)라 하
고, 만물을 유혹하는 요물은 매(魅)라 하는데, 이들을 모두 귀(鬼)라 한다”며 귀
신을 분류했다. 그는 귀신의 특성에 대해 “산, 물, 계곡, 나무, 돌 등 곳곳에 존
재하며 만물을 유혹하고 괴롭힐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개념은 조선후기의 이익(李瀷·1681~1763)으로 이어진다. 이익은 저서 ‘성호
사설(星湖僿說)’에서 “귀(鬼)는 지각을 가지고 있으니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을 할
수 있고, 귀는 기(氣)이므로 어디든 들어가지 못하는 곳이 없다”며 “귀의 성질은
사람을 현혹시키기 때문에 생각지도 못한 곳에 나타나 사람을 깜짝 놀라게도 하
고 속이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익은 “귀(鬼)는 음(陰)의 영(靈)이고 신(神)은 양
(陽)의 영(靈)이며, 정령(精靈)은 백(魄)으로 되어 있고 신명(神明)은 혼(魂)으로
되어 있다”며 “먼저 정령이 있고 그 다음에 신명이 있으니, 이 두 가지 영(靈)이
물체를 떠났을 때 혼(魂)·백(魄) 또는 귀신(鬼神)이 된다”고 적었다. 그는 귀신의
특성에 대해 “영원히 존재하지 못하고 언젠가는 속멸된다”고 했다.
 
귀신에 관한 우리의 사상은 중국의 사상과도 상통한다. 귀신의 존재를 언급한 최
초의 중국 문헌으로 알려진 것은 주나라 때 지어졌다는 유가(儒家) 최고의 경전
‘상서(尙書=서경·書經)’다. 이 책은 죽은 사람을 ‘신(神)’이라 표현, ‘사람이 죽으
면 신이 될 수 있다’는 개념이 당시 존재하고 있었음을 알려준다. 이후 법가(法
家)의 기틀을 다진 제(齊)나라의 정치가 관자(管子·?∼BC 645)가 ‘내업(內業)’에
서 “사람이 태어나는 것은 하늘이 정기(精氣)를 주고 땅이 지기(地氣)를 내줘 이
뤄지는 것이니, 이 두 가지가 조화를 이루면 살고 조화를 이루지 못하면 살지 못
한다(凡人之生也 天出其精 地出其形 合此以爲人 和湍生 不和不生)”라며 “사람이
생명을 다하겐 되면 신(神)은 하늘로 돌아가고 백(魄)은 땅으로 돌아간다”고 귀
신의 성질을 기록했다.

이러한 귀신을 사람과의 관계에 초점을 맞춰 기술한 학자는 묵자(墨子·BC
480~BC 390)다. 그는 ‘명귀(明鬼)’라는 글에서 “선현이나 성왕들은 귀신을 공경
하고 제사를 중시했다”며 귀신의 영명합(鬼神之明)에 주목했고, 도가(道家)의 기
틀을 다진 장자(莊子·BC 369~BC 289?)는 “정(精)·기(氣)·신(神), 세 가지가 모
여 인간의 몸을 이룬다”며 신(神)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후 송나라 때의 ‘태평광기(太平廣記)’, 청나라 때의 ‘요재지이(聊齋志異)’ 등은
귀신·요괴 등과 관련된 이야기를 집중적으로 채집·수록해 전했다. 이 문헌들은
모두 ‘사람이 죽고 나면 이후 귀신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귀신의
존재를 조망했다.

심령학계에선 1848년 3월 31일을 주목한다. ‘뉴욕 하이즈빌(Hydesville)에 살던
폭스(K. Fox)란 여성이 살해된 사람의 영혼과 교신하는 데 성공한 날’이란 것이
다. 이를 계기로 심령학은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서양 여러나라로 퍼져갔고, 심령
학자들은 이날을 근대 심령학이 탄생한 날로 기리고 있다.

이후 서양에선 영혼에 대한 과학적 접근이 이뤄지기 시작한다. 작업의 선두에 섰
던 사람은 적자생존론을 주장했던 생태학자 알프레드 러셀 왈러스(Alfred
Russel Wallace·1823~1913) 박사였다. 심령주의(spiritualism)에 관심을 가진
왈러스 박사는 ‘심령주의와 과학(Spiritualism and Science)’ ‘심령주의와 사회적
책무(Spiritualism and Social Duty)’ 등의 저술을 발표하면서 영(靈)에 대한 관
심을 고취시켰다. ‘셜록 홈스’의 작가 코넌 도일(Doyle, Arthur
Conan·1859~1930)도 대열에 합류했다. 말년에 심령학에 심취한 그는 세계심령
학회 회장을 지내며 인세수입 상당액을 심령학 연구에 투자했다.

방사성 물질의 스펙트럼을 분석해 1861년 탈륨(thallium)을 발견하고 원자량을
측정했던 과학자 윌리엄 크룩스(William Crookes·1832~1919)경도 심령학에 심
취한 학자다. 그는 공중부양(levitation)에 관심을 갖고 탐구, 연구결과를 학술 계
간지 ‘과학 저널(Quarterly Journal of Science)’에 싣기도 했다.

이러한 분위기 덕으로 서양학계에선 “심령현상을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같은 배경을 깔고 태어난 것이 영국 심령연구협회
(The Society for Psychical Research; SPR)다. 1882년 케임브리지대학 학자
중심으로 런던서 창립된 이 협회는 미국학계에 영향을 끼쳤고, 그 결과 1885년
미국에서도 심령연구협회(American Society for Psychical Research; ASPR)가
발족된다. 하버드대학 교수 중심으로 뉴욕서 발족한 이 학회는 인간의식과 영혼
의 문제를 파고들었다.

그 결과의 하나가 유명한 ‘영혼의 무게는 21g’이란 주장이다. 던컨 맥두걸(
Duncan MacDougall·1866~1920) 박사가 1907년 과학저널(Scienti? Journal)에
발표해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이 실험은 ‘인간의 영혼 역시 하나의 물질’이란 가
설에서 시작한다. 맥두걸 박사는 ‘사람이 죽은 뒤 정말로 영혼이 육체를 떠난다
면, 물리적으로 그 실재(physical presence)를 측정하는 것이 가능하지 않겠느
냐’는 의문을 품었다. 박사는 이 의문을 풀기 위해 초정밀 저울을 이용해 임종
환자의 무게를 측정했다. 그 결과 사람이 숨을 거둘 때 반드시 체중이 줄어든다
는 사실을 밝혀냈다. “땀·속변 등의 수분과 폐에 들어있던 공기가 신체에서 빠져
나가기 때문”이란 것이다. 박사가 주목한 것은 이 부분이었다. 6명의 환자 몸무
게를 정밀 측정한 결과 “수분과 공기를 합한 무게보다 21g이 더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맥두걸 박사는 “이 21g이 바로 영혼의 무게”라고 주장했다. 그는 “숨진 환자의
몸에 인위적으로 숨을 불어넣어 봤지만 한번 줄어든 의문의 21g은 다시 회복되
지 않았다”며 “떠나간 영혼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고 어떻게 이 현상을 설명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이론을 증명하기 위해 개 15마리를 대상
으로 같은 실험을 했다. 하지만 “사람과 달리 개는 죽을 때 몸무겐 차이를 보이
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사는 그 이유에 대해 “사람에겐 영혼이 있지만, 개에
겐 영혼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그 해 3월 11일자 뉴욕타임스(The New York Times)와 미국 의약학
회지(American Medicine) 4월호에 속개되면서 학계를 발칵 뒤집어놓았다. 하지
만 “실험에 사용된 샘플 규모가 너무 작은 데다, 임종환자 몸무게 변화치의 신뢰
도가 크지 않다”는 반론이 힘을 얻게 되면서 박사의 연구는 점차 잊혀져갔다. 하
지만 이 연구결과는 2003년 ‘21그램’이란 제목의 영화로 제작돼 다시 한번 사람
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후 서양의 심령학 연구는 체계를 갖춰 초능력을 탐구하는 초심리학
(parapsychology)으로 발전했다. 1969년 세계 최대의 과학단체인 미국 과학진
흥협회(AAAS; The American Association for the Advancement of Science)
는 초심리학을 과학으로 인정, 미국 초심리학회(PA; Parapsychological
Association)를 협회의 정식회원으로 받아들이게 된다. 이후 미국에선 초심리학
회를 중심으로 정신감응(telepathy), 투시(clairvoyance), 염력(psychokinesis),
심령요법(psychic healing), 예지(precognition) 등에 관한 연구를 강화하고 있
다.

기(氣)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체계적인 방법을 통해 혼(魂)
과 영(靈)의 문제에 접근해 보려는 움직임이 생겨나고 있다. 정신과학학회, 초능
력학회 등 관련 학회들이 발족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과학적’
이란 표현을 붙일 수 있을 정도로 실증적인 연구는 이뤄지지 못했다.

정신과학학회의 김종업 박사(기학·氣學)는 “영혼에 대한 서양의 탐구가 물질적이
라면 동양의 탐구는 상대적으로 관념적이며 체험적이라는 차이가 있다”고 말했
다. 김 박사는 “귀신과 영은 본질적으로 같은 것이라 본다”며 귀신에 대해 “형체
는 없지만 의식을 가진 에너지”라고 말했다. 김 박사는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선
경험을 통해 영(靈)에 접근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으로 영의 존재를 밝히지는 못
했다”고 말했다.

연세대학교 박민용 교수(전자공학)는 “서양에선 킬리언 사진과 같은 여러가지 장
치를 고안해 영(靈)의 존재를 살펴보려는 시도가 있었다”며 “하지만 관측의 정확
도에 의문이 있기 때문에 과학적으로 이를 입증하진 못했다”고 말했다. 킬리언
사진이란 세묜 킬리언(Semyon Kirlian)이란 러시아인이 1939년 고안한 방식으
로 젤라틴에 할로겐화은을 섞어 만든 감광제를 이용해 전압이나 습도 온도 등을
화상에 나타내는 기술을 말한다. 일부에선 킬리언 사진을 이용하면 귀신을 촬영
할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중앙대학교의 이종원 교수(기계공학)는 “개인적으로 영이 있다고 본다”면서 “하
지만 증명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현대의학으로 봤을 때 육체적으로
는 정상인데도 정신상태가 비정상적인 사람을, 속위 퇴마사(退魔徙)란 사람이 치
료하는 경우가 있다”며 “이런 현상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의 김재수 박사(재료공학)는 “사람의 몸은 존재하는
파동대에 따라 감각을 느낄 수 있도록 세팅(setting)돼 있다”며 “따라서 세팅이
돼 있지 않은 파동은 느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박사는 “마찬가지로 전파가 눈
에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없다고 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정신과학학회의 설영상 이사는 “나무가 불에 타서 없어질 경우 형체는 사라지지
만 그 에너지는 그대로 존재한다는 사실은 오래 전 입증됐다”며 “귀신 역시 마
찬가지로, 사람의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엄연히 존재하는 에너지”라고 말했다.
그는 “종교는 영(靈)의 존재를 인정하는 데서 출발한다”며 “영을 인정하지 않을
경우 종교는 어떻게 존재할 수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이범진 주간조선 기자 bomb@chosun.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