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학/철학
초심리학/잠재능력
UFO/신물리학
오컬티즘/미스터리

과학적, 비과학적 의학
동서양 대체의학

창조론/과학적 사실성
창조론/철학과 정치

스켑틱스/기타 주제
KOPSA 박물관

 

대중매체 모니터링
질문과 답

토론방법
토론사례

연구회원 게시판
연구위원 게시판

 

초심리학/잠재능력
   
  전생기억, 데자뷰, 생소기억, 기억착오
  글쓴이 : kopsa     날짜 : 01-12-06 22:31     조회 : 7044    
전생기억, 데자뷰, 생소기억, 기억착오

전생 회상(past-life recollection, memory)과 관련된 것이 생소기억
(cryptomnesia) 또는 기억착오(paramnesia)입니다. 기억착오는 전혀 일어나
지 않은 사건을 실제 일어난 것이라고 믿는 왜곡된 기억을 말합니다. 인간
에게는 기억착오도 있습니다. 이보다 생소기억으로 해석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이를 중점적으로 해설합니다.

앞서 '토론사례'의 '민찬홍 철학교수 관련(8)'에 스켑틱 딕셔너리의 생소기
억 번역 문제도 있어 함께 설명합니다. 이곳의 글들은 공부에 도움이 되고,
비판적 사고를 배우고, 의사과학을 시정하는 일을 함께 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우선 cryptomnesia는 의학 용어로는 '생소기억'이라고 번역하는데 어원
(crypto-) 대로 '잠복' 기억이라고 번역할 수도 있으나, 잠복이라는 의미로
보아 어떤 기억도 잠복되었다가 나타나거나,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는 식
으로 이해될 소지가 있기 때문에, 그 기억이 자연스러운 의식적 경험과 다
르다는 점에서 생소기억이라고 한 것이 아닌가 추측(!)합니다.   

전생 회상과 관련하여 우선 '데자뷰'(deja vu, 旣視經驗感)를 생소기억 회상
으로 해석합니다. 데자뷰란 예를 들어 어떤 마을에 처음 왔는데, 과거에 와
본적이 있는 느낌을 갖는 것을 말합니다. 분명 와 본적이 있는데!.... 언제일
까?.... 전생일 것이다....이런 식으로 믿습니다. 

이 경우 잊어 기억하지 못하지만 그곳에 와 본적이 있을 수도 있겠지요?
차창에서 잠깐 스쳐본 경우도 있을 것입니다. 이때 언제 와 보았던가?.. 정
말 와 보았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데...이런 경우는 기억이 잠복되어
나타나지 않는다고 볼 수 있으나 이를 생소기억이라고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과거 방문했던 어떤 마을, 감상했던 그림이나 영화, 들은 이야기 등
사건을 잊어 버린 상태에서 그 사건의 어떤 기억으로 또는 기억의 단편들
을 조합하여 상황에 부합되는 기억을 창출하여(이를 생소기억이라고 합니
다) 바로 그 마을에  와 본 적이 있다고 회상하는 것이 데자뷰입니다. 

이를 스켑틱 딕셔너리 번역으로 살펴봅니다. 그곳의 글을 쓴 캐롤이 절대
적인 모범은 아닙니다. 실제 그렇습니다. 그러나 대체로 정확하다고 평가받
는 글입니다. Cryptomnesia의 원문 뒤에 번역을 넣었고 그 뒤 괄호안에(*)
김진만의 번역을 넣어 무엇이 문제일지 살펴봅니다     

Cryptomnesia is, literally, hidden memory. The term is used to explain
the origin of experiences that people believe to be original but which
are actually based on memories of events they've forgotten.
생소기억은 문자 그대로 하면 숨겨진 기억이다. 이 용어는 실제 경험일 것
이라고 믿지만 사실상 잊어 버린 사건의 기억에 근거를 둔 경험의 기원을
설명하기 위해 사용된다. (*잠복기억(cryptomnesia)이란, 글자 그대로 말하
면, 숨겨진 기억이다. 이 단어는, 사람들이 어떤 사건의 기원이 있을 것이
라고 생각하지만 기원이 완전히 잊혀진 경우 그 잊혀진 기원을 설명하기
의해서 만들어진 단어이다.)

전생 퇴행 회상(past-life regression)을 생소기억으로 해석하는데, 이 경우
생소기억 그 자체가 전부가 아니라 이것저것 상상을 동원하여 스토리를 구
성합니다. 이 상상을 동원한 스토리 구성을 작화(confabulation)라고 합니
다.     
             
It seems likely that most so-called past life regressions induced through
hypnosis are confabulations fed by cryptomnesia.
최면술로 유도된 소위 전생퇴행 회상은 대부분 생소기억이 들어간 작화인
것 같다. (*최면술로 유도된 전생퇴행(past life regressions) 기억의 대부분
은 잠복기억에 강화된 작화(作話, confabulations)가 대부분이다.)   

최면 퇴행에 의해 나타난 버지니아 타이(Virginia Tighe)의 전생은 스티븐
슨(Ian Stevenson) 교수도 실제 전생이라고 하는 등 널리 알려졌습니다.
버지니아는 아일랜드 코르크(Cork) 지방의 브리디 머피(Bridey Murphy;
Bridget Murphy)의 삶까지 퇴행하여 아일랜드 말투로 당시의 생활을 생생
하게 표현하였다고 합니다. 그러나 버지니아의 어릴 적 이웃에 아일랜드에
서 이민 온 코켈(Anthony Corkell) 부인이 살았고 그의 처녀 때 이름이 브
리디 머피(Bridie Murphy)라는 것을 보아 코켈 부인에게서 들은 아일랜드
이야기가 생소기억이 된 것이 아닌가 추정합니다.

For example, Virginia Tighe's hypnotic recollections of Bridey Murphy
of Cork, Ireland (Bridie Murphey Corkell), if not deliberately fraudulent,
are most likely recollections of events that happened in this life but
which she had forgotten.
예를 들어 버지니아 타이의 아일랜드 코르크 지방의 브리디 머피(Bridie
Murphey Corkell)에 관한 최면 회상은 고의적인 거짓이 아니라면 현생에
일어났으나 잊어 버렸던 사건의 회상일 가능성이 크다. (*예를 들면 버지
니아 타이에의, 아일랜드 코크주에 살았다는 브라이디 머피(Bridey
Murphy)에 관한 최면 기억은, 계획적인 사기가 아니라면, 대부분은 그녀
자신이 이전 경험했지만, 이미 잊어 버렸던 사건의 기억일 것이다.)

강박사는 김진만이 자신의 번역이 오탈자 문제라고 해서 이를 거짓이라고
보여주기 위해 마침 한국i닷컴에 오른 번역을 예로 들었습니다. 정상이라면
오탈자라고 하지 않고 번역이 완결되지 않았다고 해야 했으며, 지금도 단
순한 오탈자가 남아 있는 것이 아니라 오탈자, 오역 등 부족한 점이 많다
고 말해야 합니다. 이는 그저 누구나 자연스럽게 갖는 태도입니다. 그렇지
못한 김진만의 문제가 단순한 지적 부족인지, 무엇 때문인지는 그 동안 분
석한 대로입니다. 

*추가 2001/12/30 민찬홍시리즈(9)에 분석했듯이 김진만의 번역은
스켑틱 딕셔너리 일본 사이트를 일본어-한글 번역 프로그램으로
기계번역하고 적당히(그러나 틀리게) 손을 댄 것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김진만 번역의 문제가 무엇일지 살펴봅시다. 우선 원문에 충실
한 최선의 번역이 되지 못합니다. 번역자는 저자가 말하고자 한 의미를 정
확히 나타내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번역에는 누구나 어려움을 겪는 부분
이 있지만(강박사도 인명 등 자신하지 못합니다) 김진만이 문장 하나 하나
를 원문대로 최선을 다해 번역했는지 보면 그렇지 못합니다.

특히 잠복기억의 의미를 김진만은 자신의 머릿속 이해대로, 즉 말 그대로
잠복된 기억이라고 이해하여, 현재 그 기원이 분명하지 않은 기억을 미스
터리 추적하듯 추적하여 알아내는 식의 기억으로 번역하여 생소기억의 의
미를 나타내지 못했습니다. 처음 용어 설명을 원문을 무시하고 그렇게 했
으며 마지막 브리디 머피와 관련하여 "대부분은(??) 그녀 자신이 이전 경
험했지만, 이미 잊어 버렸던 사건의 기억일 것이다"라고 한 곳도 마찬가지
입니다.

생소기억은 의식적인 실제의(original) 기억과 잊혀진 사건의 기억
(memories of events they've forgotten)으로 가공된 기억을 구분해야 이해
됩니다. 캐롤은 생소기억을 말할 때는 '사건의 기억'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때 사건이란 눈으로 보거나, 말로 듣거나, 책에서 읽거나, 영화로 보거나,
그 안에 나타난 사건입니다. 이러한 사건의 기억이 잊혀진 상태에서 실제
의(의식적) 경험으로 가공될 때 이를 생소기억이라고 합니다. (이곳 동호회
회원 중에는 정신과 전문의 등 의사 분들이 여러분 있습니다. 코멘트를 부
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