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학/철학
초심리학/잠재능력
UFO/신물리학
오컬티즘/미스터리

과학적, 비과학적 의학
동서양 대체의학

창조론/과학적 사실성
창조론/철학과 정치

스켑틱스/기타 주제
KOPSA 박물관

 

대중매체 모니터링
질문과 답

토론방법
토론사례

연구회원 게시판
연구위원 게시판

 

KOPSA 박물관
   
  연합뉴스, 加 대학 구내에 '유령의 성'..귀신출몰?
  글쓴이 : kopsa     날짜 : 06-10-13 18:05     조회 : 3514    

연합뉴스, 加 대학 구내에 '유령의 성'..귀신출몰?

2006년 10월 13일 연합뉴스에서 “加 대학 구내에 '유령의 성'..귀신출몰”이라는
기사가 나왔습니다(아래 첨부). 정말로 귀신이 있는 것처럼 사실적으로 기술했습
니다. 빅토리아라는 곳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의 수도입니다. 섬입니다.
아래 링크는 귀신 나온다는 성입니다. 

http://www.hatleycastle.com/

도대체 이것이 무엇인지 찾아보니, “빅토리아 귀신 페스티벌(Ghosts of Victoria
Festival)”이 열린다는 빅토리아 관광청의 광고가 있습니다. 10월 10일에서 10
월 31일까지입니다. 할로윈데이(10월 31일)에 맞추어 이런 것들을 하는 모양인
데 관련 이야기를 연합뉴스 통신원이 전한 것 같습니다.
 
아래 링크를 보면 빅토리아에서는 일 년 내내 귀신 투어가 있고 귀신 페스티벌
중에는 좀 특별한 투어와 행사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귀신 페스티벌이 10월 20일
부터 시작된다고 돼 있는데 빅토리아 관광청의 광고와 어떻게 다른지는 모르겠
습니다. 링크의 페이지를 들쳐보면 귀신 그림도 나옵니다. 그러나 별로 신기할
것은 없어 보입니다. 

http://www.discoverthepast.com/discvr/index.html

..................................................
<加 대학 구내에 '유령의 성'..귀신출몰>

[연합뉴스] 2006년 10월 13일(금) 오전 08:38

전문단체 조사 '뭔가 있다' 對 `확증 없다'(밴쿠버=연합뉴스) 오룡 통신원 = 대학
시설로 쓰이고 있는 고성(古城)에 귀신이 출몰한다는 보고가 잇따라 대학당국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문제의 건물은 캐나다 브리티시 콜럼비아주 수도 빅토리아 교외의 로얄 로드 대
학(RRU)내 고딕 양식의 성 '해틀리 캐슬'.

12일 밴쿠버 선 보도에 따르면 이 성에는 아무도 없는데 누군가 문을 두드리는
등의 기이한 일을 경험했다는 호소가 끊이지 않았다.

한 직원은 주방에서 나는 주전자 부딪히는 소리를 듣고 가보니 흰 연기 같은 형
체가 떠다니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 건물 3층에 있는 관광.호텔경영학부의 낸시 아스놀트 학장은 저녁에 혼자 사
무실에서 일하고 있는데 누군가 웅성거리면서 3층 출입문을 흔드는 소리가 들려
나가보았으나 아무도 없었다고 한다.

사무실로 돌아와 일을 시작하자 같은 소리가 나 이번에는 3층 전체의 문과 창문
을 확인했다. 모두 잘 잠겨있었다. 다시 한번 문 흔드는 소리가 들려 "누구 있어
요?"라고 외치며 문과 창문을 다시 확인해 보니 분명히 잠겨 있었던 창문 중 하
나가 열려 있었다는 것이다.

그는 "어쩌다 나온 한 사람의 얘기라면 지나칠 수도 있겠지만 많은 사람이 다양
한 경험을 증언하고 있으니 뭔가 있지 않나 생각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대학당국은 초자연적 심령현상 연구회(SPRITS)에 조사를 의
뢰했다. 연구회 회원들은 건물을 샅샅히 조사한 뒤 "활동이 있다"는 판정을 내렸
다.

나타샤 캐보트 연구회 부회장은 "우리 회원들이 계단을 올라가는 회색 물체와 검
은 그림자 등 두 형체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1908년에 지어진 이 성은 한때 사관학교로 사용됐는데 그 당시부터 귀신 얘기가
나돌았다고 대학 직원들은 전했다. 밤에 잠자는 생도들의 담요를 잡아당기는 여
자가 있었다는 것이다. 일부에선 성을 지은 제임스 던스뮈어의 아내 로라가 귀신
이 돼 1차 세계대전 때 전사한 아들을 찾는 것이라고 했다.

던스뮈어가의 한 하녀가 남자친구로부터 실연당한 뒤 3층 창문에서 뛰어내려 자
살한 사건이 있었는데 이것도 유령 추정의 근거가 되곤 했다.

조사에 동행한 대학 직원 로먼 바네사는 "귀신 얘기가 매우 그럴 듯 하지만 확실
한 증거를 발견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oryong@yna.co.kr
(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