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학/철학
초심리학/잠재능력
UFO/신물리학
오컬티즘/미스터리

과학적, 비과학적 의학
동서양 대체의학

창조론/과학적 사실성
창조론/철학과 정치

스켑틱스/기타 주제
KOPSA 박물관

 

대중매체 모니터링
질문과 답

토론방법
토론사례

연구회원 게시판
연구위원 게시판

 

과학적, 비과학적 의학
   
  연쇄살인범은 인터넷 세상에서 어떤 모습이었을까?(05/01/20 추가)
  글쓴이 : kopsa     날짜 : 04-11-30 12:55     조회 : 9613    
연쇄살인범은 인터넷 세상에서 어떤 모습이었을까? 

=================
2005년 1월 20일 추가합니다. 오늘 유영철과 관련하여 "유영철, 체 게바라·히
틀러·김일성 등 존경" 제목의 연합뉴스 기사가 여러 신문에 전재되었는데, 그
중에 흥미 있는 한 부분을 인용합니다(전문 인용은 생략합니다).

“또 유씨는 '영원히 철들지 못할 놈이라서 이름이 영철이다', '4와 18이 들어
간 4월18일에 태어나서 인생이 꼬였다'는 등 '자학성' 발언을 하면서도 조사과
정에서 논리의 모순점을 추궁당하면 거의 발작에 가까운 태도를 보이고, 비판
을 수용치 못했다고 수사검사가 전했다.”

아래 사이코패시가 인터넷상에서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지 분석해 보았는데,
충동적(생각이 떠나지 않을 경우 한가지 요인에 대해 지속적이라는 면도 포함
될 것입니다) 폭력 성향이면서도 겉으로는 정상으로 보일 정도로 자기 합리화
에 뛰어나나 그 안에 병적인 거짓말과 조작이 현저한 특징일 것이라고 보았습니
다. 그리고 위에서 “논리의 모순점을 추궁당하면 거의 발작에 가까운 태도를
보이고, 비판을 수용치 못한다”는 이것도 특징의 하나가 아닐까 생각이 듭니
다. 이런 것들 이렇게 정리해 두었다가 언제 활용하려고 합니다. 물론 최종적으
로는 관련 전문가의 확인을 거칠 것입니다.   
===================

오래전에 적다가 놔두었던 글을 완결하여 게시합니다. 이런 생각을 해 봅
니다. 연쇄살인범 유영철이 인터넷 세상에 있다면 그의 모습은 어떠했을
지? 그가 이러한 잔혹한 살인을 범할 인간인지는 알 수 없었어도 최소한
비정상적이라고 판단할 무엇을 보였을 것인지? 그 무엇은 무엇일지? 이곳
게시판의 과학적 수사의 연장선상에서 범죄 프로파일링의 점에서 정리해
보았습니다. 
   
1. 범죄의 예방이 중요 

월간 조선(2004년 10월호)에는 “[특종] 살인범 柳永哲이 李恩英 기자에게
보내온 세 통의 편지(全文)”가 실려 있습니다(첨부). 그 글을 쓴 기자는 
유영철이 편지에서 “자신도 인간이라는 주장의 한 자락을 내게 내비쳤다.
그래서 마음이 아팠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편지 공개가 “흉악한 범죄인에
게 턱도 없는 변명의 기회를 줬다는 비판을 받을지 모르겠지만 柳永哲이라
는 흉악범 역시 우리 사회의 소산임은 분명하며”라고 했습니다.

연쇄 살인범을 이러한 각도에서 살펴보는 것이 의미는 없지 않을 것이나
그 편지 자체가 진실과 허구의 뒤죽박죽이라면 무의미한 일입니다. 우리에
게는 사회의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합니다. 동아일보 곽민영
기자의 2004년 8월 1일 “연쇄살인 전문가 인터뷰” 글에는 연쇄살인범에
대한 최고 전문가라는 로버트 레슬러씨를 인터뷰한 내용이 실려 있습니다.
이것이 필요한 기사로 생각됩니다.

레슬러는 “연쇄살인은 대개 성 범죄와 연관돼 있다”고 판단합니다. 그리고
이 밖에도 “어떤 힘과 지배력을 과시하기 위해 살인을 저지를 수도 있고,
분노를 표출하는 경우도 있다”고 했습니다. 정신과 전문의는 유영철을 “반
사회적 인격 장애” 또는 “사이코패시”라고 말하고 있는데 레슬러는 미국
학교에는 이러한 학생을 식별하는 프로그램이 있다고 아래와 같이 말합니
다.

“사회적으로 연쇄살인범의 출현을 막기 위해서는 교사들이 위험한 학생들
의 패턴을 식별해 내 초기에 치료하도록 하는 것이다. 미국에는 일부 진보
적인 학교에는 교사들에 대한 교육프로그램이 있다. 범인 검거를 위해서는
범인상추정기법(criminal personality profiling)이 중요하다.”

2. 진실과 허구의 뒤죽박죽

레슬러는 연쇄살인범의 정신적 문제를 체계적, 비체계적 사고의 관점에서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연쇄살인범의 4명중 하나는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지만 3명은 모두 제정신이고, 매우 체계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들이다.
체계적인 사고를 하는 살인자들은 보통의 범죄자들보다 더 지능이 높은 경
우가 많고, 천재에 가까운 경우도 있다. 그러나 비체계적 살인자들은 지능
이 보통이거나 낮을 때가 많다.”

유영철에 대해 정신 질환은 아니라는 진단이 내려졌으나  체계적 사고라고
해서 그가 정신적으로 정상이라는 의미는 아닙니다. “반사회적 인격 장애”
또는 “사이코패시”의 점에서 체계적인 사고의 한계를 이해할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유영철은 편지에서 문학, 음악, 미술, 종교 등을 말하는 어떻게
보면 보통 사람으로 그리고 다정다감한 사람으로 등장하는데 체계적인 사
고란 그 추리에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런 면에서 유영철의 편지는 허
구와 진실이 뒤죽박죽된 모습이라고 생각되는데, 인간을 죽인 동기라고 한
것만을 간단히 살펴봅시다.

그 편지에는 교회를 등지게 된 사연이 이렇게 적혀 있습니다. “사실 전 많
은 시간 성경책을 끼고 살았을 정도로 기독교를 많이 의지 했었습니다. 저
의 옛날 스케치 그림들을 보더라도 유난히 기도하는 모습들이 많은 것도
그런 점을 많이 나타내는 거겠죠. 제가 첫 징역을 받을 때 저는 경미하다
고 생각되어 나올 줄 알았습니다. 기타 살 돈이 없어 옆집 누나의 기타를
훔쳤지만 나중에 돌려주고 용서도 받았습니다. 법정에 섰을 때 손에 조그
마한 木(목)십자가를 하나 쥐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전 나오지 못했습니다.
목십자가를 부러뜨리며 하나님을 등지게 되었고”

그래서 “교회 옆에 사는 부자”를 살해했다는 것인데 허구로 여겨집니다.
그는 여성을 살해하며 죄책감도 있고 불안했다고 이렇게 말하는데 마찬가
지 허구로 생각됩니다. “전 제 오피스텔에서 16명을 그렇게  때마다 용기
를 내기 위해 음악을 틀어놓고 범행을 했을 정도로 저 또한 용기가 필요했
던 사람입니다. 도전정신과 용기를 내게 했던 「반젤리스」의 「1492콜럼
버스」를 틀어놓고 나만의 의식을 치르면서 恨이 서린 나의 외로움에 대한
상실감을 회복시키려 했던 것이지요.”

3. 육체적, 정신적 폭력

유영철을 반사회적 인격 장애자라고 할 때 반사회적 인격장애자라고 해서
모두 연쇄 살인범이라는 것은 아니고 연쇄 살인범이 이러한 정신 병리에
속한다는 의미입니다. 유영철을 계기로 언론에는 반사회적 인격 장애 해설
이 많이 나타났습니다.

중앙일보 홍혜걸 기자(2004년 7월 25일)의 해설에도 있듯이 흔히 “사고와
논리. 감정 등 정신기능은 정상적으로 작동한다. 평범한 정상인처럼 보인
다. 그러나 '양심'이란 게 없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런 인격장애자의 행위
를 “타인을 습관적으로 괴롭힘으로써 쾌락을 느끼나 정작 이로 인해 자신
에게 피해가 가는 일은 절대 없도록 주도면밀하게 범죄를 저지른다. ...물
리적 폭력 이외에 험담과 투서 등 정신적 폭력도 습관적으로 행사한다”고
합니다.
 
이 해설이 얼마나 정확하고 충분한지는 모르나 유영철이 인터넷에 있다면
어떤 모습이었을지? 무엇인가 비정상적인 면이 보일 것입니다. 인터넷에서
는 물리적 폭력이 아니라 “험담과 투서 등 정신적 폭력”이 나타날 것이라
고 생각하는데 이것이 전부가 아닐 터이지요. 좀 더 자세히 살펴보려고 합
니다. 

4. 사회 폭력의 정신 병리

연쇄살인범은 정신병리적으로 볼 때 반사회적 인격(장애)(antisocial
personality), 사회병질(sociopathy), 그리고 정신병질(psychopathy)에
속하는 사람 중에서 나타난다고 하는데  미국의 경우 반사회적 인격 장애는
인구의 4%, 사회 병질은 전체 남성의 3%, 그리고 정신병질은 인구의 1%로
말하고 있습니다.

어느 한 사람을 놓고 볼 때 인격 성향은 중첩되기도 하기 때문에 어느 한
가지로 말하기가 어려운 경우도 있을 것입니다. 대부분 정신병질은 반사회
적 인격이지만 모든 반사회적 인격은 정신병질은 아니라고 합니다. 그리고
모든 기소된 범죄자의 65-75%가 반사회적 인격 장애에 속한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우선 사회병질을 설명하려고 하는데 다른 해설도 그렇고 단지
아래 첨부한 글을 읽고 적는 것이기 때문에 정확히 이해한다고 말할 수 없
는 점, 한계로 생각합니다. 

사회병질의 특징은 양심의 결여라고 합니다. 그리고 아래 설명할 정신병질
과는 달리 후천성에 무게를 두는 것 같습니다. 이들은 타인의 권리나 사회
의 규칙을 완전히 무시하며 모든 것을 자신의 필요성과 욕구를 만족하는
수단으로 생각합니다(극단적 이기적, 자기중심적). 그러면서 불안감이나 죄
의식이 없습니다(양심의 결여). 이들은 냉담하며 가학적이며 사랑에 대한
감정이 없고 폭력 조직의 규칙에 복종하기도 합니다. 유영철과 관련하여
사회병질이라는 말이 없는데, 이 정도로 하고 뒤로 넘어갑니다.

5. 정신병질의 특징
 
유영철이 인터넷에 있다면 어떤 모습일지가 이번 글의 주제입니다. 그는
컴퓨터, 한문, 미술 등 보통 사람보다 아는 것이 많습니다. 그리고 물론 지
적 능력이 지극히 정상으로 보일 것입니다. 문제는 그가 인터넷에 있다면
이것뿐이겠느냐는 것입니다. 그에게서 무엇인가 다른 점이 보일 것이며 그
것이 무엇일지 하는 것이 이번 글의 주제입니다.

유영철을 반사회적 인격 장애 또는 정신병질이라고 하는데 둘은 진단 체계
에 차이가 있다고 합니다. 반사회적 인격 장애는 주로 행동을 보는 반면
정신병질은 정서적, 대인관계적, 그리고 행동적 특징을 보아 결정한다고 합
니다. 그리고 정신병질은 반사회적 인격 장애에 포함된다고 하는데,  정신
병질의 특징만을 나열해 봅니다. 이 특징을 모두 가졌다는 의미가 아니라
대체로 이런 성향일 것이라는 의미라고 생각됩니다. 기타 자세한 것은 아
래 첨부한 글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말을 잘하고 외형적으로는 매력이 있다. *자신의 가치에 대해 과장된 인
식을 갖고 있다. *자극을 구한다. *병적으로 거짓말을 한다. *조작을 한다.
*후회나 죄의식이 없다. *얄팍한 정서를 갖고 있다. *냉담하거나 감정이 결
핍되었다. *타인에 의존하는 생활을 한다. *행동을 통제하는 능력이 빈약하
다. *난잡한 성적 행동을 한다 * 일찍 행동 문제가 발견된다. *현실적, 장
기적 목표가 결핍되었다. *충동성을 보인다. *무책임한 행동을 한다. *자신
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받아들이지 못한다. *결혼은 지속성이 없다. *청소
년 비행이 나타난다. *조건부 석방이 취소된다. *다양한 범죄에 재주가 있
다. 

6. 유영철이 인터넷에 있다면?

이번 글의 주제는 유영철이 인터넷에 있다면 어떤 모습일지 입니다. 월간
조선에 실린 유영철의 편지를 읽은 많은 사람은 그 편지를 그대로 믿을지
모르나 정신과 전문의는 다르게 볼 것입니다. 간단히 위에 열거한 특징의
병적인 거짓말, 조작 등은 그의 편지를 그대로 믿기 어렵다는 것을 보여줍
니다.   

유영철이 정신병질이고 그가 인터넷에 있다면? 정신병질자는 위의 여러 특
징에 나타난 것과 같이  폭력, 절도 등 다양한 행동의 문제를 보이는데 인
터넷에서는 여기에 대응하는 비방 파괴 등 언어 폭력이 나타날 터이지요.
충동적이며 행동을 통제하는 능력이 없기 때문에 수시로 어떠한 폭력이라도
휘두를 것입니다. 그것이 잘못이라고 누군가 지적하면 개선이 될 것인가요?
처벌을 받는다고 하여도 계속 마찬가지 행위를 보일 것입니다. 후회나 죄의식
이 없습니다.

그러면서 무엇인가 정당화할 것입니다. 말을 잘하고 외형적으로는 매력이
있어 보이기 때문에 속아 넘어가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그는 자신이 특
별한 가치를 갖고 있다고 믿기 때문에 무엇인가 거창한 이유를 댈지도 모
릅니다. 그러나 그는 이 모든 것을 거짓으로 그리고 조작하여 치장하기 때
문에 예리한 사람의 눈에는 쉽게 발각되지 않을 리가 없습니다.

7. 결론

앞서 연쇄살인 분야의 전문가는 미국에는 위험한 학생들의 패턴을 식별해
내서 초기에 치료하도록 돕는 교사의 교육 프로그램이 있는 곳도 있다고
했습니다. 정신병질의 패턴으로 말한 것과 같은 위험한 학생의 패턴을 파
악하여 치료하면 결국 연쇄살인범도 그리고 기타 범죄 예방에도 도움이 된
다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정신적으로 병든 사람의 치료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범인 검거를 위해서는 범인상추정기법(criminal personality
profiling)이 중요하다고 하는데 중요한 범죄자의 범죄와 인격 프로필을 작
성하여 저장해 놓고 어떤 사건이 일어났을 때 그 범죄에 해당하는 패턴을
검색하는 것이 범인 검거에 도움이 된다는 것입니다. 우리나라도 이제 이
러한 과학 수사에 눈을 돌렸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는데, 언제 선진국 수준
이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
*참조 1

월간 조선
2004년 10월호 

[특종] 살인범 柳永哲이 李恩英 기자에게 보내온 세 통의 편지(全文)

李恩英 月刊朝鮮 객원기자 (chosun3030@hanmail.net

『수쇄·족쇄를 찬 채 끙끙대며 쓰고 있다』

여성과 노인 21명을 연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柳永哲(유영철·34)이 기자
에게 세 통의 편지를 보냈다. 첫 편지는 8월27일에 왔고, 두 번째 편지는
9월6일, 세 번째 편지는 9월8일에 왔다.

기자는 月刊朝鮮 9월호에 「柳永哲의 어린 시절」에 관한 기사를 썼다. 그
과정에서 서울 마포구 공덕동에서 柳永哲과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초등학
교, 중학교 동창을 비롯해서 20여 명의 이웃 사람들을 만났다.

증언만을 토대로 쓴 기사에 대한 아쉬움이 남아 지난 8월19일, 서울구치소
에 있는 柳永哲에게 事實(사실)관계를 묻는 편지를 보냈다. 「반론권을 줘
야겠다」는 생각도 작용했다. 기자의 편지에 柳永哲은 진지하게 답하는 편
지를 썼다.

서울구치소의 한 교정관계자는 기자에게 『柳永哲이 열심히 편지를 쓰고
있다』고 알려줬다. 그는 柳永哲이 편지를 쓰는 정경을 이렇게 전했다.

『유영철이 수쇄와 족쇄를 찬 채 끙끙대며 마룻바닥에 엎드려 편지를 썼
다. 근무하는 교도관이 무얼 하느냐고 물으니까, 「월간조선 이은영 기자에
게 편지를 쓴다」고 대답했다. 유영철은 세 통의 편지를 단숨에 썼다. 중간
에 변호사 접견이 있으면 다녀와서 곧 편지 쓰는 일에 매달렸다. 유영철은
변호사가 들여보내 준 월간조선과 다른 잡지들을 꼼꼼히 다 읽었다. 유영
철은 이은영 기자의 「어린 시절」 기사를 읽고, 「나도 기억 못 하는 일
을 어떻게 그녀석(친구)들은 기억하고 다 얘기해 줬을까」라며 웃었다. 월
간조선에 적힌 주소를 적어서 보냈다. 영치금으로 280원짜리 우표를 사서
편지를 보냈다. 세 번째 편지를 쓸 때는 너무 불편해하는 것 같아서, 수갑
을 잠시 풀어 줬다』

지난 8월27일, 柳永哲의 첫 편지가 조선일보 문서수발실로 도착했다.

「이은영 앞으로 오는 편지가 있으면 즉각 월간조선으로 알려달라」는 부
탁을 받았던 문서수발실 직원은 『군포우체국 사서함이면 서울교도손데,
이 유영철이 그 유영철 맞습니까』라며 기자에 편지를 건네줬다.

柳永哲은 첫 편지에서 자신이 연쇄 살인범이 된 상황을 털어놓고 있다.

<저의 집안 형편도 어려운데, 정말 힘들고 어려운 그때 정말 힘들고 불쌍
하게 사는 한 여자를 알게 되고, 연민의 정과 동정을 주면서 사랑이 뭔지
도 모르는 결혼생활을 시작하면서 이 한탄스런 세상을 순리가 아닌 밀어붙
이기 식으로 살다 보니 이렇게 폐인이 되어 버렸습니다>

柳永哲은 자신의 운명을 저주하면서, 「인간의 운명을 좌우하는 神이 되고
싶었다」는 뜻을 비쳤다.

<인간이 인간을 그렇게까지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고, 인간을 초
월한 신의 존재를 신앙으로 삼는 종교를 경멸이라도 하듯, 많은 교회 주변
사람들을 (범죄의) 대상으로 삼은 것 또한 사실입니다>

柳永哲은 자신이 정신병자가 아니라고 했다.

<정신이상에서 행했던 일은 아닙니다. 내가 발작을 해서 도주를 했느니 정
신병력이 어떻드니 하는 건 저로선 인정할 수 없습니다. 어느 누구든 한계
에 이르는 증오심과 분노가 폭발하면 인간이라는 존재로서도 그렇게 악마
의 본성을 나타낼 수 있다고 봅니다>

쟁반 위의 20여 개 머리

柳永哲의 편지를 함께 읽은 월간조선 趙甲濟 편집장, 金演光 기자의 반응
은 비슷했다.

『보통 사람이 친구한테 쓴 편지 같아. 글이 차분하고, 글씨도 안정적으로
보여요. 수많은 사람을 무참하게 죽인 흉악범의 편지가 너무 평범하니까,
그게 이상해』

 인간의 머리 20여 개가 스테인리스 쟁반에 올려져 있는 광경을 상상해
본 적이 있는가?

 메리 로치라는 여성 작가는 최근 쓴 「인간 시신의 재미있는 死後」라는
책에서, 그 광경을 세밀하게 그리고 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의대 해부학
교실에서 개업 중인 피부과 의사를 대상으로 열린 「피부 성형에 관한 해
부 강좌」에서 벌어진 일이다.

 대학 시절 인체 해부를 했고, 개업하면서 여러 차례 부검에 참여했던 의
사들도 20여 개의 사람 머리가 놓인 엽기적인 광경을 힘들어했다. 몇몇 의
사들은 중간에 뛰쳐 나가 버렸다고 한다.

메리 로치의 설명이다.

<시체 해부를 하기 전에 교수는 『이 시신이 의학발전을 위해 몸을 바친
분들이다.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갖춘 시신으로 대하라』고 가르친다. 하
지만 해부에 나온 학생들은 끊임없이 자신에게 암시를 건다.

「이건 인간이 아니다. 이건 절대로 인간이 아니다」

그러면 마음이 편해진다. 20개의 사람 머리가 놓인 실험실에서 나도 자위
를 했다. 「이건 밀랍으로 만든 인간 모형이다」라고. 그 시신이 내 아내나
자식과 똑같은 인간의 몸이라고 생각하면 견뎌낼 수 없다>

 언론이 柳永哲을 부르는 가장 흔한 표현은 「殺人魔(살인마)」, 「희대의
살인범」이다. 「柳永哲은 인간이 아니다」는 얘기다. 그렇게 생각하면 우
리는 마음이 편해진다. 인간이 아닌 사람을 인간사회에서 도려내 버리면
그만이기 때문이다.

 이런 심리적인 기제는 정치에서도 흔히 쓰인다. 대적하고 있는 상대를
「反動」, 「反민주」, 「反민족」으로 부르면, 그것보다 효과적인 무기는
없다. 역사의 진보를, 민주주의를, 민족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다. 「반동」,
「反민주」, 「反민족」이라는 얘기는 「저 사람들은 인간이 아니다」라는
공격이다.

 柳永哲은 외부와의 유일한 소통 통로로 기자를 발견했고, 첫 번째 편지에
서 자신도 인간이라는 주장의 한 자락을 내게 내비쳤다. 그래서 마음이 아
팠다.

 두 달 전 인터뷰했던 李宇根(이우근) 춘천지법원장은 「인간과 죄, 좌와
벌」에 대해 이런 얘기를 했다.

『惡과 善은 동시에 우리 인간에게 들어왔어요. 완전한 善도 없지만, 죽일
정도로 악한 사람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善과 惡을 무 자르듯 할 수 없는
이유겠지요』

 최근 인터뷰차 만났던 金英蘭(김영란) 대법관은 이런 얘기를 했다.

『어떤 사람이 사람을 죽이는 흉악범이 될 때까지 우리 사회는 무얼 했느
냐, 그 사람을 사형시킴으로써 우리의 책임이 면죄되느냐, 그런 점도 생각
해 봐야 합니다』

 柳永哲의 편지를 받고서, 시집 한 권과 한자공부를 할 수 있는 한자책을
한 권 보냈다. 시집은 龍惠園(용혜원)의 「내 마음을 읽어주는 사람」이었
다. 교도관으로부터 『柳永哲이 한자공부를 너무 열심히 한다』는 얘기를
듣고, 한자책을 보냈다.

「원혼들이 꿈에 보인다」

 柳永哲의 두 번째 편지는 9월6일에 왔다.

柳永哲은 「찾지 못한 원혼들이 꿈속에 나타난다」, 「하루 빨리 모든 것
을 놓아 버리고 싶다」고 했다. 그는 龍惠園의 시집에 실린 「이별」이라
는 詩에 감동을 받았다고 했다.

<이제 세상의 모든 인연과 이별해야 하는 시점에서 미리미리 떠날 준비를
해야 하거든요>

 柳永哲은 두 번째 편지에서 아내와 아들에 대해 강한 애정을 표현했다.
언론에서 「柳永哲은 아내를 증오하고 있다」고 보도했지만, 편지 곳곳에
는 아내에 대한 사랑이 눈에 띈다.

<제가 얼굴을 드러내지 못한 건 제 하나뿐인 아들 녀석 때문입니다. 매주
토요일이면 잘 놀아주던 아빠가 갑자기 소식이 끊겨 이상하게 생각하고 있
을 텐데, 주위에서 TV 보고 「네 아빠다」 할까 봐서요. 이제 모든 걸 놓
아야 되는데 한 오라기 희망이었던 아들 녀석을 정말 잊을 수 있을는지 자
신이 없네요>

<언젠가 아내와 김치 하나에 맨밥을 물말아 서로 웃어가며 맛있게 먹던
기억이 갑자기 생각나네요. 올 봄에 처자식과 찜질방에 같이 갔는데 아내
가 많이 변했더라구요. 원래 미모는 없는 여자였지만 눈가의 주름과 없어
진 허리, 고생이 역력한 여러 모습들… 유난히 키가 작아 보여 가슴 아팠
던 기억이 나는군요>


「이혼당하면서 나는 죽었다」

柳永哲의 세 번째 편지는 9월8일에 왔다. 이 편지는 柳永哲이 첫 공판(9월
6일)이 열리기 이틀 전인 9월4일에 쓴 것이다. 그는 첫 공판에서 『나의
살인 행각은 시작에 불과했다. 잡히지 않았으면 살인은 계속됐을 것이다』
고 말했다.

  柳永哲은 재판에 응하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다.

  세 번째 편지에서 柳永哲은 그런 언행을 한 이유를 나름대로 밝혔다.

<판사가 절 벌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제 스스로 제 인생을 포기하고
저지른 일, 그 죄값 또한 제가 단죄할 것입니다>

  柳永哲은 이런 글도 썼다.

<제가 첫 징역을 받았을 때 저는 경미하다고 생각되어 나올 줄 알았습니
다. 기타 살 돈이 없어 옆집 누나의 기타를 훔쳤지만 나중에 돌려주고 용
서도 받았습니다. 법정에 섰을 때 손에 조그마한 목(木)십자가를 하나 쥐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전 나오지 못했습니다. 목십자가를 부러뜨리며 하나님
을 등지게 되었고, 2000년 10월 강제이혼을 당하면서 저도 죽었다고 마음
먹었습니다>

 柳永哲은 오피스텔로 유인한 여성들을 죽일 때 반젤리스의 「1492 콜럼
버스」를 틀어놓았다고 했다. 이 음악은 콜럼버스의 新대륙 발견 500주년
을 기념하는, 미지의 세계에 진입하는 엄숙함과 신비를 노래한 곡이다.

 柳永哲은 이 음악을 틀면서 자신에게 「이것은 인간이 아니다」고 스스로
최면을 거는 祭儀(제의)를 치른 것은 아닐까?

<전 제 오피스텔에서 16명을 그렇게 할 때마다 용기를 내기 위해 음악을
틀어놓고 범행을 했었을 정도로 저 또한 용기가 필요했던 사람입니다. 도
전정신과 용기를 내게 했던 반젤리스의 「1492 콜럼버스」를 틀어놓고 나
만의 의식을 치르면서 恨이 서린 나의 외로움에 대한 상실감을 회복시키려
했던 것이지요. 물론 검거되지 않았더라면 지금도 그 음악은 계속 흘러나
오고, 또 누군가가 희생되었겠지요>

柳永哲은 꽃집을 하나 갖는 게 꿈이었다고 했다. 그는 편지 안에 며느리밥
풀꽃 그림을 그려서 보냈다. 柳永哲은 지금 여섯 개의 문 안에 갇혀 있다.
그는 더 이상 아무도 죽일 수 없다. 그는 외부와의 의사소통을 위해 기자
에게 간절하게 편지를 보낸 것 같다.

그가 보낸 세 통의 편지는 자기모순적인 주장들을 적잖게 담고 있다. 어떤
이유를 대더라도 그가 20여 명의 무고한 인명을 살해한 흉악한 범죄가 조
금이라도 가벼워질 수는 없다.

 柳永哲의 편지 공개가 「흉악한 범죄인에게 턱도 없는 변명의 기회를 줬
다」는 비판을 받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柳永哲이라는 흉악범 역시 우리
사회의 소산임은 분명하다. 그 은밀한 내면을 한 번 들여다보는 것은 가치
있는 일이 아닐까, 생각했다. 판단은 이제 이 편지를 읽는 독자들의 몫이
다.●

-------------------------
  ⊙ 첫 번째 편지(8월24일)

  ⊙ 두 번째 편지(9월1일)

  이은영님…

  코스모스를 유난히 좋아하는 가을이 왔습니다. 가을의 문턱에서 기자님이 보
내주신 시집을 받고 반가움에 내리 몇 번을 읽었지만 시를 좋아하는 나도 절망
속의 독서여서 그런지 마음에 그리 와 닿지만은 않네요.

 작년까지만 해도 가족, 그리움, 만남… 이런 단어들이 많이 생각되곤 했는
데 보내주신 시집에선 유독 「이별」 이라는 시를 되풀이해서 봤습니다.
이제 세상의 모든 인연과 이별해야 하는 시점에서 미리미리 떠날 준비를
해야 되거든요…

 전 양치질 하기 전엔 절대 잠을 못 자는 습관이 있는데 요즘은 그냥 자게
되더라구요. 이제 이 육신에 대한 미련도 함께 버리려고 슬슬 준비하는 거
죠…

  기자님의 편지를 받고 이 노래! 하며 놀란 것은 중고등학교 시절, 이수
만의 「행복」을 같이 부르고 다녔던 같은 세대 (70. 4. 18) 더라구요. 사
실, 제 또래 애들은 그런 노래 별로 안 부르던데 신기하네요. 제일 먼저 기
타코드를 외웠던 「행복」은 저의 애창곡 1번이에요. 가난에 한탄하며 행
복을 이상적으로 그린다는 저의 처지와 비슷해 여기저기 그림과 함께 자주
습작했었던 소중한 노래랍니다.

  그리고 「아침이슬」, 「나뭇잎 사이로」, 「제비꽃」 등도 좋아하고
「사이먼과 가펑클」, 「소지로」, 「야니」 음악도 많이 좋아한답니다. 전
刑場에서 찬송가나 불경이 아닌 「아침이슬」을 부를까 하는 생각도 해봐
요. 「서러움 모두 버리고 나 이제 가노라…」 우습죠? 건방지게 노래나
부르면서 가겠다니…

  어젠 봉원사 현장에 다녀왔어요. 근데 꼭 찾아주고 싶은 사람들은 못 찾
고 왔지 뭐에요. 저도 이제 氣가 빠지고 나약해지는 것 같습니다. 찾지 못
한 원혼들이 꿈속에 나타나더라구요. 왜 자기들은 안 꺼내 주냐고… 유독
나와 많은 얘기를 나눴던 사람, 눈물을 많이 보였던 사람, 동거하자고 했던
사람까지도 모두 찾지 못했어요.

  어차피 저는 처음부터 원혼들을 달래주려고 모든 자백을 결심하게 됐는
데 그 사람들이 싸늘하게 묻혀 있을 걸 생각하니 많이 안타까웠고 다시 못
올 현장을 떠나면서 그 사람들이 자꾸 제 발목을 잡는 것 같아서 정말 마
음 아팠습니다.

  저도 양심이 찔려 더 이상 숨길 것도 없는데, 이제 나도 기억에 한계가
오는 것 같군요. 사람들은 나에게 피도 눈물도 없는 인간이라 합니다. 기독
교 잣대로 보면 전 무조건 지옥으로 가야죠. 저라고 왜 양심이 없겠습니까.
사람의 생명을 가지고 태어난 이 못난 인간 너무나 부끄럽고 죄스러워 뭐
라 형용할 수 없을 뿐입니다…

  어제 현장에선 모자를 쓰고 다녔어요. 사람들이 왜 모자 쓰고 마스크 쓰
고 다니냐고 욕을 하는데 사실 제가 얼굴을 드러내놓지 못하는 건 제 하나
뿐인 아들 녀석 때문입니다. 매주 토요일이면 잘 놀아주던 아빠가 갑자기
소식이 끊겨 이상하게 생각하고 있을 텐데 주위에서 TV보고 『네 아빠
다』 할까봐서요. 아들 녀석 친구 부모님들을 많이 알거든요. 친구들과 함
께 여기저기 하도 데리고 다니느라 제 얼굴을 기억할 텐데 TV에서 보고
혹시나 애들 부모님이 「왕따」 같은 따돌림을 줄까 걱정입니다.

  사람들이 「너무 뻔뻔하다 어떻게 저리도 당당할 수 있느냐」는 식으로
욕도 많이들 하시는데 그래도 전 갈 때까지는 씩씩한 모습 보이고 가려고
합니다. 밝힐 거 모두 깨끗이 밝혀 원혼들의 한을 달래주고 싶습니다. 제
아들 이름도 그래서 ♥이랍니다. 오직 굳세고 건강하게 크라고 제가 직접!
지어줬었는데… 이제 모든 걸 놓아야 되는데 한 오라기 희망이었던 아들
녀석을 정말 잊을 수 있을는지 자신이 없네요…

  기자님, 솔직히 저처럼 행복한 놈도 없을 겁니다. 제 나이에 비해 해보고
싶은 거 많이 해보고 개처럼 살았지만 맘대로 살다 가는 세상이잖아요. 뭐
가 미련이 남겠어요. 사람들이 화가 치민다고 나처럼 한다면 이 세상 어떻
게 되겠습니까. 아이러니 하죠? 저도 이 밑도 끝도 없이 나오는 분노와 증
오심이 도대체 저의 어디에서 나왔는지 기가 막힐 뿐입니다. 제가 마천루
같은 꿈을 꿔온 것은 아닌데 이렇게 말종의 인생으로 막을 내려야 한다는
게 참으로 슬플 뿐입니다…

  언젠가 아내와 김치 하나에 맨밥을 물 말아 서로 웃어가며 맛있게 먹던
기억이 갑자기 생각나네요. 빌딩 몇 개씩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그 맛과
행복을 알까요… 전 그리움이 있으면 마음만으로도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해
왔습니다. 그래서 끝까지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출소 후에도 계속 처자식
주위를 맴돌았던 건데…

  올 봄에 처자식과 찜질방에 같이 갔었는데 아내가 많이 변했더라구요.
원래 미모는 없는 여자였지만 눈가의 주름과 없어진 허리, 고생이 역력한
여러 모습들… 유난히 키가 작아 보여 가슴 아파했던 기억이 나는 군요.
세련되지도 않고, 이쁘지도 않고, 돈도 없고, 몸도 아프고… 처음부터 그런
사람 좋아하며 아름다운 사랑 꿈꿔왔는데… 낡은 영화필름 끊어졌다 이어
졌다 했던 것처럼 그 사람 정말 오랜시간 기다리며 생각하곤 했었는데…

  영화 「클래식」을 보셨는지요. 전 그걸 DVD로 사서 몇 번을 봤는데 볼
때마다 사내놈이 굵은 눈망울을 떨구며 봤던 영화랍니다. 저 같은 끔찍한
인간이 그런 멜로영화 좋아한다니 이상하죠? 「라스트 콘서트」라는 영화
도 학창시절 펑펑 울며 봤던 기억을 못 잊어 힘들게 구해 소장까지 했을
정도로 멜로 영화를 좋아했었거든요… 현실에 충실하며 열심히 사는 것도
좋지만 그런 아름다운 옛 추억 잘 간직하는 것도 중요한 것 같아요.

  취재 때문에 바쁜 나날 보내겠지만 언제 짬나면 인사동에 있는 「옛날
옛적에」라는 가게에 한번 들러보세요. 인사동 거리 중간쯤 2층에 있는데
매번 갈 때마다 추억에 젖는 기분이 잔잔하게 좋더라구요. 지난 세대들에
게 향수를 일으키게 하는 물건들이 많더군요. 딱지, 구슬, 종이인형, 태권
V, 물체 채집 주머니…

  저는 학창시절에 모나미 볼펜의 수명이 오히려 참 짧다는 생각을 했었는
데… 뭐 좀 습작하다 보면 떨어지곤 해선 20원 하는 볼펜심만 몇십 개씩
사놓곤 했었거든요…

  외로움이 커서 살인을 계속 멈출 수 없었던 놈이 이제 행동까지 부자연
스러운 꽉 막혀버린 이 공간에서 곱씹을수록 쓴맛밖에 없었던 인생을 되돌
아보니 저는 참 염세적이고 비관론적으로만 살아온 것 같아요. 많은 사람
들에게 크나큰 상처만 남겨 숯검댕이가 되어버린 제 인생 지긋지긋하고 이
제 하루빨리 모든 것을 놓아버리고 싶군요. 어떻게 하겠어요. 절망 속에서
만 살아왔으니 당연한 결과지만 한편으론 모든 걸 업이라 생각하니 그냥
받아들여지기도 하네요…

  보내주신 한자책도 잘 받았는데 사실 전 제 압수품에 한자 1급 책이나
여러 전문서적들이 많았듯이 못 배운 자격지심 때문에 이런저런 공부를 좀
해왔습니다. 한자도 2급은 따고 1급 준비 중이었고 일본어도 1급 가이드
준비 중이었고 영어나 컴퓨터도 남들 하는 만큼 조금씩은 배워뒀거든요.
나중에 재결합해서 아들과 살게 되면 직접 가르쳐 주려고 열심히 배워 둔
건데…

  기자님, 책 하나 부탁드릴까 하는데요. 차 변호사님이 보여주신 건데
「살인범의 추억」이란 제목으로 제 얘기가 실린 「시사저널」이에요. 좀
지나긴 했는데 구할 수 있으면 좀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인터넷에 얘기가
많이 올라갔다는데 안 좋은 리플도 괜찮으니 출력해서 좀 부탁드립니다.
바쁘신데 죄송해요. 애들 같은 부탁이나 드려서…

  어제 어느 신문사 기자가 뭐 물어 보길래 『월간조선 이은영 기자는 안
왔느냐』고 넌지시 물었더니 『어떻게 아는 사이냐』 그러기에 『그냥 편
지 주고 받는다』 그랬습니다. 마음 상해하진 마십시오. 검거되어 많은 사
람들이 왜 그랬는지 궁금해하며 많이들 물어보는데 정신이 없었지만 오히
려 반가울(?) 정도로, 외로움에 많이 굶주렸던 것 같습니다. 어떻게 해서든
살아 있다는 걸 느껴보고 싶었으니까요…

  10월 초엔 공주 치료 감호소로 이 썩어빠진 머리 감정받으러 갑니다. 감
정가격이 얼마나 나올지 모르겠지만 그때까지 답장 보내드릴게요.

  제비꽃의 꽃말이 「그리움」이래요. 모나미 시절과 하늘로 떠나보낸
F-5E 친구 기억하는 시간 가져보세요. 취재 수고하시고 안녕히 계세요.

  04. 9. 1
  유 영철

-----------
 ⊙ 세 번째 편지(9월4일)

  이은영님…

  기자님들의 수입도 박봉인 걸로 알고 있는데 책들을 이렇게 보내주셔서
고맙다는 인사부터 드려야겠네요…

  「얼굴 빨개지는 아이」 라는 그림도서를 읽고 동질감을 같이할 수 있었
던 그런 친구하나 제대로 사귀어 놓지 못했다는 게 아쉽고, 「인생 참 헛
살았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지금은 「LAST」 를 의미 있게 읽고 있습니다. 책 속에 빠져 있을 때는
아닌 것 같은데, 이렇게 편지하는 거나 책장 넘기는 거나 마음의 위안을
찾는다고 하는 건데 잘 안 되네요.

  차 변호사님에게 기자님 편지 자주 온다는 말하지 말라 하셨는데, 그 전
에 『이 기자님이 어떤 사람이냐 내 사생활 까놓고 얘기해도 되느냐』는
식으로 물었는데 친분관계도 없다며 난색을 표하시더라구요. 하지만 전 그
런 거 그렇게 개의치 않으니 부탁까지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네요.

  敎人들에 대한 안 좋은 기억이 있나 의아해하셨죠? 사실 전 많은 시간
성경책을 끼고 살았을 정도로 기독교를 많이 의지 했었습니다. 저의 옛날
스케치 그림들을 보더라도 유난히 기도하는 모습들이 많은 것도 그런 점을
많이 나타내는 거겠죠.

  제가 첫 징역을 받을 때 저는 경미하다고 생각되어 나올 줄 알았습니다.
기타 살 돈이 없어 옆집 누나의 기타를 훔쳤지만 나중에 돌려주고 용서도
받았습니다. 법정에 섰을 때 손에 조그마한 木(목)십자가를 하나 쥐고 있었
습니다. 그러나 전 나오지 못했습니다.

  목십자가를 부러뜨리며 하나님을 등지게 되었고, 2000年 10月 강제이혼
을 당하면서 『신은 죽었다』고 했던 니체의 말처럼 「저도 죽었다」고 마
음 먹었고 만물을 창조했다는 유일신을 부정하듯 평화로워야 할 교회 주변
사람들을 그랬던 것입니다.

  그 이후로 전 하나님에게 저의 희망을 구걸하지 않았고 진리를 찾아달라
고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예배나 기도 같은 건 자연히 멀어졌고
전 결국 오랜 세월 믿고 의지했던 기독교를 떠났던 것입니다.

  제가 이런 아픔들을 겪으며 점점 분노로 가득 찰 때 저는 부자들에게 도
전하고 싶었습니다. 오직 분노에 찬 저의 행동표출만이 모든 걸 해결해 줄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지금 생각해 보면 부자들이 비도덕하다든지 나쁘다
고만 생각지는 않습니다.

  그 때는 일종의 시기심이나 질투심 같은 것이었다고 보여지는군요. 하지
만 결과적으로 말과 행동이 이렇게 다르니 言語道斷(언어도단)도 유분수
죠? 하지만 역시 선악도 돈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것 같다고 생각되었고,
이 세상 역시 돈에 의해 모든 것이 좌지우지 하는 기준이 된다는 걸 쓰디
쓰게 깨달았을 때 호구지책이라 할 수 있었던 경찰 사칭으로 하루하루 버
텨가며 응징자가 되어보겠다는 생각을 안 해본 것도 아닙니다…

  기자님이 주의 주셨던 것처럼 제 자신을 과대포장한다거나 합리화시킨다
거나 이러이러해서 그랬다고 논리적으로 설명하고 싶은 생각도 없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저 또한 살아 있는 몸이니 제 마음을 열어 보여주고 싶을
뿐이죠.

  심리학자들이 전 죄책감도 없고 불안해하지도 않는다고 했던데, 절대 그
렇지 않다는 걸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발버둥이라도 치고 싶은 심정입니
다.

  전 제 오피스텔에서 16명을 그렇게 할 때마다 용기를 내기 위해 음악을
틀어놓고 범행을 했을 정도로 저 또한 용기가 필요했던 사람입니다. 도전
정신과 용기를 내게 했던 「반젤리스」의 「1492콜럼버스」를 틀어놓고
나만의 의식을 치르면서 恨이 서린 나의 외로움에 대한 상실감을 회복시키
려 했던 것이지요.

  물론 검거되지 않았더라면 지금도 그 음악은 계속 흘러나오고 또 누군가
가 희생되었겠지요. 신기한 것은 이렇게 구속되어 있으니 제 마음속에 끈
질기게 자리했던 분노, 욕망, 증오, 미련, 집착, 머뭇거림까지도 어느 정도
가셔가고 있다는 겁니다.

  사람들은 어느 정도 얘기를 듣다가도 『그래도 그렇지 인간이 어떻
게…』 그렇게들 말합니다. 제가 외로움이 무서워 살인의 속도를 멈출 수
가 없다고 그랬던 것처럼 그 고독과 절망감을 당사자들은 겪어보지 못했기
때문에 그런 말들을 할 수밖에 없겠지요.

  어제도 국과수에서 수사를 해왔지만 저를 상담했던 전문 심리학자들이
저를 전형적인 『사이코패스(반사회적 성격장애자)』, 『살인 전문 기계』
라고 언론에서 그랬다는데 저의 심적 고통은 모르고 그렇게들 진단 내릴
수도 있겠죠.

  앞전에도 얘기했지만 누구나 증오심과 분노를 표출하지 못해 답답해하는
사람은 생각보다 많습니다. 술, 담배를 못 하고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여건이나 날 알아주는 여자 하나 없는 내가 택한 것은 오직 그 길뿐이었던
것 같다고 변명하고 싶군요.

  지금에 와서 誰怨誰咎(수원수구)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다만 판사가
절 벌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제 스스로 제 인생을 포기하고 저지른
일, 그 죄 값 또한 제가 단죄할 것입니다…

  그렇다고 제가 정서가 메마를 대로 메마른 사람도 아닙니다…

  전 花園(화원)을 하나 갖는 게 꿈이었습니다. 직업도 꽃집에서 일하기를
희망한 적도 있구요. 꽃을 많이 좋아해 꽃 이름을 많이 외우기도 했습니다.
특히 좋아하는 꽃은 「며느리밥풀 꽃」, 「패랭이」, 「달맞이」, 「소
국」, 「제비꽃」, 「코스모스」, 「호박꽃」, 「접시꽃」, 「안개꽃」 …
흔하고 화려하진 않지만 나만이 좋아하는 꽃들이죠.

  특히 「며느리밥풀 꽃」은 카메라를 가지고 다니며 일부러 찍으러 다닐
정도로 좋아했습니다. 그 꽃은 은초롱처럼 밥풀 꽃들이 매달려 있는데 정
말 예쁜 꽃이랍니다. 이현세 만화 「며느리밥풀 꽃에 대한 보고서」라는
만화는 제가 정말 좋아하는 작품 중에 하나였는데 너무 감동 있게 봐서 제
정서에 영향을 줄 정도였습니다.

  제가 색맹이기 때문에 결국 화가가 아닌 단색의 만화나 끄적거리는 낙서
쟁이가 되고 말았지만 꽃을 좋아하는 마음은 여전합니다…

  기자님처럼 책 중독 정도는 아니었지만 저도 한때 독서광이라고 할 정도
로 책을 많이 읽곤 했습니다. 많은 성인들의 책도 접했지만 저에게 영향을
준 혁명가 「체 게바라」나 염세주의자 「쇼펜하우어」, 전범(戰犯)으로 치
부해 버리는 「히틀러」 그리고 제 또래 친구들이 잘 안 읽었던 「에머
슨」, 「키르케고르」, 「파스칼」, 「워즈워스」, 「셀리」, 「키츠」,
「휘트먼」… 등등 친구들은 제게 『왜 그런 책을 보느냐, 어렵지 않느냐
철학자가 될 거냐』 등등 그런 책들을 읽는 저를 이해하는 친구는 없었습
니다. 그래서 누구한테 소감이나 얄팍한 지식을 논해 본 적이 없었고 「얼
굴 빨개지는 아이」의 주인공들처럼 그런 친구 하나 없는 게 아쉬움이 많
이 드는군요…

  하지만 이런저런 책들을 봐왔음에도 정작 세상 바르게 살아가는 법에는
문외한이었으니 그 부족함을 뭘로 메웠겠습니까. 가슴 한쪽이 뻥 뚫린 듯
한 허전함에 못 이겨 단세포적으로 고민하며 살아왔던 게 정말 못난 인간
이었다고밖에 할 수 없군요.

  기자님, 매달 産苦에 시달리신다고요? 요즘은 기사보다 광고가 더 많은
월간지들이 많던데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교보문고에 또 들르시면 서점 가운데 아이스크림 파는 곳에 앉아서 잠깐
쉬어가는 시간도 가져보세요. 가끔 산 책이 미리 읽고 싶어 거기에 앉아
나만의 사색과 독서를 즐겼던 시간들이 생각나네요.

  사람들이 하늘 한번 올려다보지 않을 정도로 바쁘게 살아간다잖아요. 되
돌아보며 쉬어가는 거 황금보다 소중한 겁니다. 수고 하세요….

  04. 9. 4
  유 영 철 
...................................................

*참조 2 

This is from a criminologist named Doctor O'Connor of a North
Carolinan University...
 
ANTISOCIAL PERSONALITY, SOCIOPATHY, AND PSYCHOPATHY
"When I'm good, I'm very good. When I'm bad, I'm better." (Mae
West)

People who cannot contain their urges to harm (or kill) people
repeatedly for no apparent reason are assumed to suffer from some
mental illness. However, they may be more cruel than crazy, they may be
choosing not to control their urges, they know right from
wrong, they know exactly what they're doing, and they are
definitely NOT insane, at least according to the consensus of most
scholars (Samenow 2004).  In such cases, they usually fall into one
of three types that are typically considered aggravating
circumstances in addition to their legal guilt -- antisocial
personality disorder (APD), sociopath, or psychopath -- none of
which are the same as insanity or psychosis.  APD is the most
common type, afflicting about 4% of the general population. 
Sociopaths are the second most common type, with the American
Psychiatric Association estimating that 3% of all males in our
society are sociopaths.  Psychopaths are rare, found in perhaps 1%
of the population.

Antisocial Personality Disorder (APD) is practically synonymous with
criminal behavior. It's so synonymous, in fact, that practically all
convicted criminals (65-75%) have it, with criminologists often
referring to it as a "wastebasket" category.  Antisocials come is all
shapes and sizes, but psychologists consider the juvenile version of
it to be a juvenile conduct disorder. The main characteristic of it is
a complete and utter disregard for the rights of others and the
rules of society. They seldom show anxiety and don't feel guilt.
There's really no effective treatment for them other than locking
them up in a secure facility with such rigid rules that they cannot
talk their way out. A full list of APD traits would include:

List of Antisocial Personality Disorder Traits
 
Sense of entitlement; Unremorseful; Apathetic to others;
Unconscionable behavior; Blameful of others; Manipulative and
conning; Affectively cold; Disparate understanding; Socially
irresponsible; Disregardful of obligations; Nonconforming to norms;
Irresponsible

    whereas the DSM-IV "clinical" features of Antisocial Personality
Disorder (with a person having at least three of these
characteristics) are:

Clinical Symptoms for an Antisocial Personality Disorder Diagnosis
 
1. Failure to conform to social norms; 2. Deceitfulness,
manipulativeness; 3. Impulsivity, failure to plan ahead; 4. Irritability,
aggressiveness; 5. Reckless disregard for the safety of self or
others; 6. Consistent irresponsibility; 7. Lack of remorse after
having hurt, mistreated, or stolen from another person

Sociopathy is chiefly characterized by something wrong with the
person's conscience. They either don't have one, it's full of holes
like Swiss cheese, or they are somehow able to completely
neutralize or negate any sense of conscience or future time
perspective. Sociopaths only care about fulfilling their own needs
and desires - selfishness and egocentricity to the extreme.
Everything and everybody else is mentally twisted around in their
minds as objects to be used in fulfilling their own needs and
desires. They often believe they are doing something good for
society, or at least nothing that bad. The term "sociopath" is
frequently used by psychologists and sociologists alike in referring
to persons whose unsocialized character is due primarily to parental
failures (usually fatherlessness) rather than an inherent feature of
temperament.  Lykken (1995), for example, clearly distinguishes
between the sociopath (who is socialized into becoming a
psychopath) and a "true" psychopath (who is born that way).  However,
this may only describe the "common sociopath", as there
are at least four (4) different subtypes -- common, alienated,
aggressive, and dyssocial. Commons are characterized mostly by
their lack of conscience; the alienated by their inability to love or
be loved; aggressives by a consistent sadistic streak; and dyssocials
by an ability to abide by gang rules, as long as those rules are the
wrong rules. Some common sociopathic traits include:

List of Common Sociopathic Traits
 
Egocentricity; Callousness; Impulsivity; Conscience defect;
Exaggerated sexuality; Excessive boasting; Risk taking; Inability to
resist temptation; Antagonistic, deprecating attitude toward the
opposite sex; Lack of interest in bonding with a mate

Psychopathy is a concept subject to much debate, but is usually
defined as a constellation of affective, interpersonal, and behavioral
characteristics including egocentricity; impulsivity; irresponsibility;
shallow emotions; lack of empathy, guilt, or remorse; pathological
lying; manipulativeness; and the persistent violation of social norms
and expectations (Cleckley 1976; Hare 1993). The crimes of
psychopaths are usually stone-cold, remorseless killings for no
apparent reason. They cold-bloodedly take what they want and do
as they please without the slightest sense of guilt or regret. In
many ways, they are natural-born intraspecies predators who
satisfy their lust for power and control by charm, manipulation,
intimidation, and violence. While almost all societies would regard
them as criminals (the exception being frontier or warlike societies
where they might become heroes, patriots, or leaders), it's
important to distinguish their behavior from criminal behavior. As a
common axiom goes in psychology, MOST PSYCHOPATHS ARE
ANTISOCIAL PERSONALITIES BUT NOT ALL ANTISOCIAL
PERSONALITIES ARE PSYCHOPATHS. This is because APD is
defined mainly by behaviors (Factor 2 antisocial behaviors) and
doesn't tap the affective/interpersonal dimensions (Factor 1 core
psychopathic features, narcissism) of psychopathy. Further, criminals
and APDs tend to "age out" of crime; psychopaths do not, and are
at high risk of recidivism. Psychopaths love to intellectualize in
treatment with their half-baked understanding of rules. Like the Star
Trek character, Spock, their reasoning cannot handle any mix of
cognition and emotion. They are calculating predators who, when
trapped, will attempt escape, create a nuisance and danger to staff,
be a disruptive influence on other patients or inmates, and fake
symptoms to get transferred, bouncing back and forth between
institutions. The common features of psychopathic traits (the PCL-R
items) are:

List of Common Psychopathic Traits
 
Glib and superficial charm; Grandiose sense of self-worth; Need for
stimulation; Pathological lying; Conning and manipulativeness; Lack
of remorse or guilt; Shallow affect; Callousness and lack of
empathy; Parasitic lifestyle; Poor behavioral controls; Promiscuous
sexual behavior; Early behavior problems; Lack of realistic,
long-term goals; Impulsivity; Irresponsibility; Failure to accept
responsibility for own actions; Many short-term marital
relationships; Juvenile delinquency; Revocation of conditional
release; Criminal versatility

In addition to these most well-known types, there have been
criminologists who have put forward additional constructs. They are
only mentioned here because of their relevance to serial criminals,
and the interesting similarity in the way they compare to the FBI's
"disorganized - organized" typology.
............................................... 

 
[이 게시물은 kopsa님에 의해 2011-02-10 18:03:39 스켑틱스/기타 주제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kopsa님에 의해 2012-01-31 14:27:18 연구위원 게시판에서 이동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