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학/철학
초심리학/잠재능력
UFO/신물리학
오컬티즘/미스터리

과학적, 비과학적 의학
동서양 대체의학

창조론/과학적 사실성
창조론/철학과 정치

스켑틱스/기타 주제
KOPSA 박물관

 

대중매체 모니터링
질문과 답

토론방법
토론사례

연구회원 게시판
연구위원 게시판

 

대중매체 모니터링
   
  [한겨레 21] 보름달과 늑대 인간, 어째서 이런 글을?
  글쓴이 : kopsa     날짜 : 00-08-26 19:07     조회 : 4758    
[한겨레 21] 보름달과 늑대 인간, 어째서 이런 글을?

한겨레 21, 제 323호(2000년 8월 23일)에 "보름달과 늑대인간"에 관한 과학
해설가 박상준의 글이 실려 있습니다. 아래 첨부한 글 참조하시기 바랍니
다. 리버(Arnold Lieber)의 달 효과(The Lunar Effect) 소개입니다.

"신과학은 없다"에 이에 관해 분석한 것과 같이 전형적인 의사과학입니다.
달이 인간의 심리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이지만 리버의 생물학적 조수
이론(biological tides theory)은 근거가 없습니다. 달의 중력 영향은 인간에
게 모기의 무게에 해당하는 영향을 준다거나 15cm 떨어진 벽이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보다 작다는 등의 계산이 나와 있습니다.

또 무슨 뉴에이지 작가 웟슨(Lyall Watson)의 말을 인용한 것도 있습니다.
리버의 1996년 개정판 "어떻게 달이 당신에게 영향을 주는가 (How the
Moon Affects You)"라든가 피라미드 파워, 100마리째 원숭이 등을 광고
하는 웟슨의 "생명의 조류(Lifetide)"는 전형적인 의사과학적 책입니다.

그런데 이런 책 내용을 "과학"이라고  소개하는 데 문제가 있습니다. 오래
전에 톰프킨스(Peter Thompkins)와 버드(Christopher Bird)의 "식물의 신
비스러운 생활(The Secret Life of Plants)"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
는 한겨레21 과학담당 김수병 기자에게 간단한 메일을 보냈습니다. 
............................................
김수병 기자님

한국의사과학문제연구소(www.kopsa.or.kr)의 강건일 박사입니다.
언젠가 한번 얼굴을 본 적이 있지요?

한겨레 21에 실린 "보름달과 늑대인간" 글을 읽고 이 메일을 보내는데,
그런 의사과학(pseudoscience) 어째서 실리는지 모르겠습니다.

강건일 박사 (전화 393-2734)
...................................................
**참조 한겨레 21에 실린 글**

[과학] 밀레니엄과학 읽기/ 보름달이 늑대인간을 만드는 까닭

서양의 늑대인간 전설에 어느 정도 과학적 근거가 있다면…. 겉모습이 늑
대로 변하지만 않는다 뿐이지, 보름달이 되면 ‘늑대’같이 행동하는 사람
들이 실제로 늘어난다고 한다. 미국의 정신의학자 아널드 리버 박사는 일
찍이 1970년대에 이에 관해서 연구한 바 있다.
 
1974년 1월8일(음력으로 12월15일), 지구상에는 대규모 만조(滿潮)현상이
일어났다. 이날 지구와 태양, 달이 거의 일직선상에 놓이는 회합(會合)이
발생했다. 특히 달과 지구의 거리가 평소보다 아주 가까워졌다. 리버 박사
는 이 시기에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를 대상으로 범죄의 증가율에 주목
했는데, 그 결과 1월의 첫 3주간에 발생한 살인사건만 해도 전년도인 1973
년 1월 전체 살인사건 발생 수의 2배가 넘었다. 게다가 그 기간 동안에는
동기가 뚜렷하지 않은 이상한 범죄도 많았다고 한다. 리버 박사는 1970년
9월 만조 때에도 비슷한 현상이 일어난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1974년
1월8일의 대규모 만조 때엔 마이애미 경찰서에 경고 조처를 취하기까지 했
다.

리버 박사의 이론은, 인간의 공격성향이 달의 공전주기와 밀접한 상관관계
가 있다는 것이다. 특히 알코올이나 마약중독자, 상습범죄자 등 자기 제어
가 부족하고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사람일수록 그런 경향이 두드러진다고
한다.

그는 자신의 이론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논리를 편다. “인체의 80%는
수분인데 이는 지구 표면의 해양면적 비율과 비슷하다. 달의 인력이 바닷
물에 조석과 간만의 차를 일으키듯, 인체에도 일정한 영향을 끼치는 것이
다. 인간도 달에 의해 생리적인 조석·간만의 현상을 겪는다.”

보름달의 영향은 비단 범죄에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소방서에는 보름
때가 되면 전화가 더 많이 걸려오고, 정신병원에서는 환자들의 행동이 더
이상해진다는 말이 있다. 게다가 여성들 중에는 생리 때만 되면 본인도 억
누를 수 없는 절도 충동에 시달리는 사람도 있다.

따지고 보면 여성들의 생리도 ‘월경’(月經), 즉 ‘달거리’라고 부르지
않던가? 건강한 여성이면 평균 29∼30일의 주기로 생리가 나타나는데, 이
는 정확히 음력월의 날짜 수, 즉 달이 차고 이지러지는 주기와 일치한다.
이 둘 사이에 어떤 연관이 있는지 아직도 현대과학은 밝혀내지 못했다.

그러나 <생명조류>를 쓴 영국의 인류학자 라이얼 왓슨이 남긴 다음 말에
어떤 통찰이 담겨 있지는 않을까? 그는 지구상의 생명체에 대해 다음과 같
이 언급한 바 있다. “생명체의 몸 속에는 나트륨, 칼륨, 염화물, 코발트,
마그네슘, 아연 등 태초에 생명이 움트던 바닷속과 같은 성분들이 걸쭉한
액체 상태로 들어 있다. 우리는 몸 속에, 수십억년 전의 바닷속과 똑같은
생명의 요람을 살아 있는 화석으로서 가지고 있는 것이다. 조석·간만 현
상을 보이던 바닷물을 양동이로 퍼올려 살펴본다고 해서 그 현상을 이해할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생명체 역시 하나의 운동이자 물질의 조화이다.
우주의 법칙에 따라 리듬을 타는, 신비하고 멋지면서도 불합리한 그 무엇
인 것이다.”

박상준/ 과학해설가cosmos@nownuri.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