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학/철학
초심리학/잠재능력
UFO/신물리학
오컬티즘/미스터리

과학적, 비과학적 의학
동서양 대체의학

창조론/과학적 사실성
창조론/철학과 정치

스켑틱스/기타 주제
KOPSA 박물관

 

대중매체 모니터링
질문과 답

토론방법
토론사례

연구회원 게시판
연구위원 게시판

 

동서양 대체의학
   
  중보기도 효과 연구 정리(3) 플램 교수의 오마이뉴스(국제판) 기고관련
  글쓴이 : kopsa     날짜 : 06-04-13 01:04     조회 : 4158    
중보기도 효과 연구 정리(3) 플램 교수의 오마이뉴스(국제판) 기고관련

차병원 중보기도 논문과 관련하여 가장 많은 비판을 쏟아낸 사람이 Bruce L. Flamm 교수
인데, 그는 2006년 1월 23일 오마이뉴스 인터내셔널에도 글을 실었습니다. 아래 참조 1로
첨부했듯이 이번에는 차광렬의 문제를 황우석과 비교했습니다.

1. 플램 교수 글

이런 식 비교입니다. 두 연구 모두 한국에서 수행됐고 로보와 섀튼은 미국 대학 교수이며
이들 미국 교수들은 모두 문제가 불거지자 자신들이 연구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발뺌했고 이
들 미국 교수는 잘못된 논문의 발표에 도움을 받기 위해 동원됐고 두 연구 모두 인간 배아
와 관련이 있다는 등입니다.

황우석 연구와 차광렬 연구는 이런 식 비교와는 달리 근본적으로 다른 점이 있습니다. 하나
는 정통과학 연구이고 다른 하나는 비정통 연구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무엇보다 황
우석 교수의 경우는 조작이 밝혀졌지만 차광렬의 연구는 조작이라는 증거가 없는 점이 커다
란 차이입니다. 플램 교수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생식의학지>나 차광렬이 끔쩍하지 않는
이유는 조작이면 조작이라는 증거가 없기 때문입니다.

플램의 이 의미가 없는 비교는 짜증스럽기까지 합니다. 이점 “The Scientist"의 뉴스 편집
자 Alison McCook도 지적했습니다(참조 생략). 그는 차광렬과 황우석 연구 사이에 ”some
tenuous connections“이 있다는데 동의한다고 했는데, 이 상관성을 약한(tenuous) 상관성
이라고 표현했습니다. 그리고는 자신은 플램이 무슨 동기로 차광렬의 연구를 그렇게 집요하
게 다루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2. 오마이뉴스

그리고 플램의 오마이뉴스인터내셔널 기고와 함께 오마이뉴스에서도 이 문제를 다루었습니
다. 그 중에 뒷부분에는 처음 언급되는 흥미있는 내용이 있어 확인해 보았습니다(참조 2).

우선 로보가 공동 저자로 오른 배경과 관련하여 “차병원과 컬럼비아대학이 긴밀한 협력관계
에 있었기 때문에...차 회장의 요청을 쉽사리 뿌리칠 수 없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고
했는데 로보의 자발적 개인적 호감에서 나온 결정이라고 보는 편이 정확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워스가 데이터를 변형·조작하는 것은 불가능했다"고 주장하며 차 병원은 ”당시 한
푼의 연구비도 받지 않은 워스가 인위적인 결과가 나오도록 연구에 개입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는데 워스의 연구 동기도 돈과는 관련이 없는 ”바람“을 증명하려는 것이라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 

차병원을 접촉한 대목에서 차광렬과 황우석의 비교에 대해 정형민 소장은 이런 말을 했다고
합니다.

"두 사건을 비교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 황우석 사건으로 어려움을 겪는 한국 과학자들이
마치 모두 사기꾼인양 몰고 가려는 것 같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정 소장은 차병원이
2004년부터 LA의 대형병원을 인수해 운영하고 있는데, 이것에 대한 태클(tackle)이 아니겠
냐고 덧붙였다.“

3. 결론

플램 교수의 글에 대해 차병원의 LA 대형 병원의 인수에 대한 태클이라고 한 부분은 그대
로 차병원의 의식 수준을 말해주는 것입니다. 이들은 자신이 수행한 중보기도 논문에 대한 
비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과학 법칙을 벗어난 연구의 문제를 알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무슨 병원 인수에 대한 태클이라고 하는 것, 차광렬이 거짓으로(!) 자신의 연구를
컬럼비아대 의대와의 공동 연구로 꾸며 광고했다는 부분을 상기시킵니다. 이런 거짓을 말하
는 자를 신뢰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리고 거짓을 말하는 자는 자신에 대한 비판도 거짓의 구
조 속에 있다고 보는 법입니다. 차병원 중보기도가 어디에 속하는지는 계속 다룹니다. 
 
................................. 
*참조 1
A Tale of 2 Biomedical Research Scandals
[Analysis] Cha prayer research predates Hwang's fabrications
Email Article  Print Article  Bruce L. Flamm (internews)     
 
The scandal involving Dr. Hwang Woo Suk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made
international headlines and will be debated for years at colleges and universities all
over the world. Few research controversies have ever generated such massive
media coverage. Almost anyone in any nation with an interest in science is now
aware that Hwang's dog-cloning claim appears to be valid. But, sadly, his
breakthrough human embryo and stem cell research published in the journal Science
in 2004 and 2005 appears to be fraudulent. You have probably heard all this
already.

However most people do not know that a very similar scandal recently occurred
involving another flawed and almost certainly fraudulent embryo research study
allegedly conducted in South Korea. That study, authored by Kwang Yul Cha and
two Americans, Rogerio Lobo and Daniel Wirth, also claimed astounding results. Dr.
Cha, a prominent infertility specialist, is a professor at Pochon CHA University and
CEO of CHA Biotechnology Corporation in South Korea. The Cha, Wirth, Lobo
paper, published in 2001 in the Journal of Reproductive Medicine, seemed to prove
that distant prayers from Christians in the United States, Canada, and Australia
could miraculously double the success rate of complex In-Vitro infertility treatments
at Cha Hospital in Seoul.

The astounding results were too spectacular to have been caused by chance or
statistical errors. This was either a major breakthrough or a major hoax. Many
scientists immediately suspected fraud but, inexplicably, the Journal of Reproductive
Medicine refused to respond to questions about the apparently supernatural study.
Then something very odd occurred. One year after the Cha, Wirth, Lobo study was
published, co-author Daniel Wirth was indicted by a United States federal grand
jury on multiple felony charges. According to the federal indictment Wirth has a
long history of criminal fraudulent activities.

Wirth was arrested and released on bail pending his trial. Yet, the Journal of
Reproductive Medicine still refused to take action. On May 17, 2004 Wirth pleaded
guilty to conspiracy to commit mail and bank fraud. On Nov. 23, 2004 Daniel Wirth
was sentenced to five years in federal prison.

In spite of this unprecedented turn of events Kwang Yul Cha stood by the study's
miraculous results. In November, 2004 the Journal of Reproductive Medicine
published a letter from Dr. Cha in which he defended the study and claimed that it
would have been, "impossible for Mr. Wirth to have played any role in manipulating
or altering the data." However, one month later the study's only remaining author,
Dr. Rogerio Lobo from Columbia University in New York, took the unusual step of
removing his name from the paper. Although Lobo had originally been touted as the
study's lead author he now claimed to have not actually participated in the strange
research project.

Officials at Columbia University including medical school dean Gerald Fischbach
attempted to distance the school from the scandal. When the Cha, Wirth, Lobo
paper was published in 2001, Columbia issued a press release stating that Dr.
Rogerio Lobo, then chairman of their department of obstetrics and gynecology, was
the study's lead author. Dr. Lobo was quoted in the New York Times as the study's
lead author and appeared on ABC's "Good Morning America" touting the miraculous
results. At the same time Dr. Kwang Yul Cha was listed on the Columbia Internet
site as head of the Cha-Columbia Infertility Center. Photographs of professors Lobo
and Cha appeared on the same page of the Columbia site. After the scandal broke,
the press release and all references to Dr. Kwang Yul Cha disappeared from the
Columbia Internet site. In spite of the fact that two of the three authors were at
Columbia when the paper was written, Columbia now claims that the university had
nothing to do with the bizarre research.

There are striking parallels between the two research scandals. In both cases the
research was allegedly conducted in Seoul, South Korea. In both cases the senior
author was a prestigious professor at a U.S. University. In both cases the senior
author claimed to have not actually participated in the research when the validity of
the research was questioned. In both cases the U. S. author appears to have been
recruited to add credibility to the flawed research and help with publication in a
U.S. journal. Both cases involved human embryos and both seemed to have
demonstrated major scientific breakthroughs.

Remarkably, Dr. Hwang, of the current scandal, has collaborated with Dr. Cha, of
the previous scandal, on several research projects. Their names appear together on
at least five published studies. From the dates of these publications it appears that
Cha may have been working with the now-disgraced Hwang at the very same time
he was also working with the notorious con-man, Daniel Wirth.

Why would a man of Dr. Hwang's stature stoop to such actions? He was apparently
the first scientist in the world to clone a dog. He would have gone down in history
for his success had he not gone astray. Why would a man of Dr. Cha's stature
participate in a bizarre supernatural study? And why would he stand by that study
even when it became clear that it was designed and allegedly conducted by a
con-man with no medical credentials. These are baffling questions with no obvious
answers. Perhaps Hwang was blinded by ambition and Cha was blinded by faith.

Although the two scandals were similar in many respects, the way they were
handled could not have been more different. The journal Science quickly responded
to questions about Hwang's research. They took immediate action and both flawed
papers have already been retracted. In contrast, the Journal of Reproductive
Medicine refused to answer questions and refused to take action. Daniel Wirth
remains incarcerated in federal prison and Rogerio Lobo now says he had nothing
to do with the research but Lawrence Devoe, Editor-in-Chief of the Journal of
Reproductive Medicine, steadfastly refuses to retract the bizarre Cha, Wirth, Lobo
paper. Perhaps he, too, is blinded by faith.
 
Dr. Bruce Flamm is a physician and medical researcher. He has been the senior
investigator on more than a dozen medical research studies and is the author of
several medical books. He is a clinical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and
a practicing physician at Kaiser Permanente Medical Center in Riverside, California.

Dr. Flamm's ongoing investigation of the Columbia University "Pray for Pregnancy"
study has been featured in Time Magazine, The New York Times, The Los Angeles
Times, and dozens of other newspapers and magazines world-wide.
 
2006-01-23 10:50 (KST)
&copy;2006 OhmyNews 

...................
*참조 2
오마이뉴스 2006년 1월 25일

남의 기도 받으면 임신성공률이 2배?
황우석에 이어 차병원 회장 미 학술지 논문도 '구설수'
손병관(patrick21) 기자   

(앞 부분 생략)
 
논문 제2저자 상습 사기죄로 2004년 11월 수감

그러나 논란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 차 회장을 위해 '기도 그룹'을 조직한 워스가 이듬해
10월 미 연방대배심에 사기죄로 기소되고, 2004년 5월에는 자신의 유죄를 인정하는 일이
생긴 것이다. 그는 같은 해 11월 23일 상습적으로 사기를 벌인 죄로 징역 5년형을 선고받
고 연방교도소에 수감됐다.

워스는 초능력을 연구하는 초심리학(超心理學) 석사학위와 변호사 자격증을 소지했고, '힐링
사이언스 리서치 인터내셔널'이라는 단체의 지도자였다. 그러나 이 단체를 이끈 워스가 사
기꾼으로 밝혀진 상황에서 그가 차 회장의 논문 연구를 위해 충실한 자료를 제공했는지는
의문으로 남는다.

워스의 과거 행적이 알려지며 논란이 다시 가열되자 로브 박사도 2004년 JRM에 자신의 이
름을 논문에서 빼줄 것을 요청했다. 당시 JRM은 로브 박사의 요구를 수용할 뜻을 비쳤지
만, JRM 홈페이지에 있는 논문(www.reproductivemedicine.com/Features/2001/2001Sep.
htm)에는 그의 이름이 아직도 남아 있다.

로브 박사가 JRM 논문의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린 배경에도 뒷말이 무성하다. 차 회장이
1999년 3월 '차-컬럼비아 불임연구소'를 설립하는 등 차병원과 컬럼비아대학이 긴밀한 협
력관계에 있었기 때문에 로브 박사가 "논문을 같이 발표하자"는 차 회장의 요청을 쉽사리
뿌리칠 수 없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JRM의 입장에서도 미국의 저명한 산부인과 의
사이자 JRM의 편집자문위원으로 몸담고 있는 로브 박사의 이름이 포함된 논문을 무시하기
가 쉽지 않았을 것.

논문의 공동저자 3명 중 2명이 이처럼 우여곡절을 겪고 있지만, 제1저자인 차 회장은 "논문
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차 회장은 2004년 11월 JRM에 편지를
보내 "워스가 데이터를 변형·조작하는 것은 불가능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한푼의 연구비도
받지 않은 워스가 인위적인 결과가 나오도록 연구에 개입할 이유가 없다는 게 차병원의 설
명이다.

<오마이뉴스>는 차 회장의 얘기를 직접 들어보고자 했으나, 차병원측은 24일 "차 회장이
미국에 머물고 있다"고 답변해왔다. 대신 JRM 논문이 발표될 때 컬럼비아대에서 줄기세포
연구를 하고 있던 정형민 차병원 세포유전자치료연구소 소장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정 소장은 "과학자들은 초자연적인 현상을 다룬 논문에 많이 놀라고 의심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우리 내부에도 논쟁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 소장은 "10∼20명이 아니라 수
백 명을 상대로 실시한 연구였고, 통계 처리에도 아무 문제가 없었기 때문에 차 회장이 조
사결과를 있는 그대로 발표하기로 결정했다"며 "차병원이 지금껏 수백 편의 논문을 발표했
지만 논문이 취소된 전례는 없다"고 말했다.

황우석 교수와 차 회장의 공통점은?

하지만 브루스 플램 박사는 차 회장의 논문과 황우석 사건 사이에 다음과 같이 몇 가지 두
드러진 공통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1. 두 개의 연구가 모두 한국에서 시행됐다.
2. 선임저자들은 미국의 권위 있는 대학교수였다.
3. 논문의 진실성이 의심받자 선임 저자들이 실제로는 논문 작성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주장
했다.
4. 미국측 저자는 결함이 있는 연구에 신뢰성을 부여하고 미국 저널에 논문을 게재하는 데
도움을 받기 위해 동원된 것으로 보인다.
5. 두 연구 모두 인간 배아와 관련되어 있고, 중요한 과학적 성과를 입증하려고 했다.

플램 박사는 "<사이언스>가 논문을 취소하는 등 의혹에 신속히 대응한 반면, JRM은 의혹에
답변도 하지않고 있다"며 "황 교수가 야망에 눈이 멀었다면 차 회장은 신앙에 눈이 멀었다"
고 둘을 싸잡아 비난했다.

그러나 정 소장은 "두 사건을 비교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 황우석 사건으로 어려움을 겪는
한국 과학자들이 마치 모두 사기꾼인양 몰고 가려는 것 같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정 소
장은 "차병원이 2004년부터 LA의 대형병원을 인수해 운영하고 있는데, 이것에 대한 태클
(tackle)이 아니겠냐"고 덧붙였다.

차 회장은 포천중문의대와 차바이오텍의 설립자로, 지난해 10월 17일 미국 LA에 대규모
줄기세포연구단지를 설립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주목을 받기도 했다. 포천중문의대가 지난해
2월 22일 황 교수에게 명예의학박사 학위를 수여하는 등 차 회장과 황 교수는 줄기세포 연
구에서 '경쟁속 협력' 관계를 유지해왔다. 
................................